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제18대 삼육대 총동문회장에 임종성 화백

등록 2021.12.06 14:14:4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코로나 진정되면 그간 못했던 총동문회 행사 재개할 것"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삼육대 제18대 총동문회장 임종성 화백(사진=삼육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김광주 인턴 기자 = 삼육대학교(총장 김일목)는 지난 5일 열린 삼육대 총동문회 제39회 총회에서 초강(初江) 임종성 화백을 제18대 총동문회장으로 선출했다고 6일 밝혔다. 임기는 이날부터 2년이다.

앞서 임 회장은 지난해부터 제17대 총동문회장을 맡아왔다. 그는 삼육대에 통합된 삼육의명대에 1998년 임용된 뒤부터 2013년 정년 퇴임할 때까지 문화예술대 학장을 역임하고, 아동미술과, 현재 아트앤디자인학과인 미술컨텐츠학과를 개설해 삼육대 미술 교육의 기초를 닦았다는 평가를 받았다.

1995년부터는 사람 사이 불신의 벽을 없앤다는 의미로 시조사(출판사), 의정부 교도소 등에 벽화를 제작해 일반 대중이 그림을 좀 더 쉽게 접하고, 삭막했던 도시의 회벽이 미관으로 자리 잡도록 했다. 올해는 장학 기금 마련을 위한 초대전을 열어 판매 수익금 3200만원을 모교에 기탁했으며, 4억원 상당의 작품을 기증했다.

임 회장은 수락 연설에서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지난 2년 동안 총동문회 다운 행사를 제대로 하지 못한 채 시간이 흘렀다"며 "앞으로 상황이 진정되면 그간 진행하지 못했던 사업들을 재추진하려 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j961009@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