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경남 학생 스마트단말기 보급 사업자는 'LG 컨소시엄'

등록 2021.12.07 14:04:5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경남교육청 "조달청 입찰 거쳐 우선협상자로 선정" 발표
1578억 원 들여 내년 8월까지 전 학생에 29만여 대 지급

associate_pic

경상남도교육청 본관 전경. *재판매 및 DB 금지


[창원=뉴시스] 홍정명 기자 = 경남도교육청은 ‘경남 학생용 스마트단말기 보급 사업’ 우선협상대상자로 LG헬로비전 컨소시엄(이하 LG 컨소시엄)이 선정됐다고 7일 밝혔다.

이 사업은 전국 최초로 ‘모든 학생에게 스마트단말기’를 보급하여 온라인 학습 등 새로운 디지털 교육환경에서 비롯된 학습손실을 극복하고 교육격차를 줄여나가기 위한 교육회복 일환으로 추진하는 것으로, 1578억 원의 예산으로 내년 8월까지 도내 모든 학생에게 29만여 대를 보급한다.

경남도교육청은 지난 10월 도내 전 학교의 수요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11월 3일부터 조달청 나라장터를 통해 입찰을 공고했다.

조달청은 11월 30일까지 최종 입찰에 참여한 LG 컨소시엄과 네이버 컨소시엄에 대한 평가를 거쳐 LG 컨소시엄을 우선 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

LG 컨소시엄은 단말기 납품 및 유지보수 관리 전문기업인 LG헬로비전과 김해에 본사를 둔 경남지역 단말기 운영 전문기업 BK시스템즈(주)가 50대 50의 지분으로 참여했다.

경남도교육청은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LG 컨소시엄과 향후 15일 이내 기술제안서 협상을 마무리하고, 최종 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LG 컨소시엄이 앞으로 납품할 학생용 스마트단말기는 단말기 성능과 가격 면에서 우수한 제품으로, 코로나19 대응 선진국(북미 초·중등학생들에게 60% 이상 보급 등)에서 채택되고 있는 미래형 클라우드 기반 노트북이다.

설치형 응용프로그램(한글, 파워포인트 등)을 설치하기 위해 별도의 시간과 유지 보수에 시간을 할애하지 않아도 되고, ▲기기 자체 저장소에 제한받지 않고 다양한 시스템 사용 가능(아이톡톡 클라우드 플랫폼 사용) ▲클라우드 저장소 및 서버 이용으로 기기 기능 저하 등의 문제 사전 예방 ▲유해 사이트 등 학습과 관계없는 프로그램의 편리한 관리 ▲학교, 가정 등 공간과 시간의 제한 없이 사용이 가능하다.

특히, 클라우드 기반 컴퓨팅, 빅데이터와 인공지능(AI), 스마트교과서 및 스마트노트 등 경남교육청의 아이톡톡에 최적화되어 있어 교육용으로 활용성이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

경남도교육청은 학생용 스마트단말기 보급으로 인한 학교 업무를 최소화하고, 학교가 스마트단말기를 활용하는 데 어려움이 없도록 기기 유지・관리를 담당하는 통합관리지원센터를 본청에 별도로 설치해 학교 현장을 지원할 예정이다.

앞으로 학생용 스마트단말기는 2022년 2월까지 초등학교 3・6학년, 중・고등학교 1학년을 대상으로 13만 대를 우선 보급하고, 2022년 8월까지 나머지 학년에 16만 대를 보급할 예정이다.

안태환 본청 창의인재과장은 "학생 1인 1스마트단말기 보급이 완료되면 학생 주도성에 기반한 블렌디드 수업과 학생 개인 맞춤형 학습 지원으로 아이들이 언제 어디서나 배움이 이뤄지는 AI 기반의 상시학습 체제가 구축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jm@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