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포FC, K리그 회원 가입…내년 2부리그 11개 구단 체제

등록 2021.12.08 17:16:5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내년 1월 총회 최종 승인만 남겨

K리그1만 시행하던 '5명 교체' 내년 K리그2도 적용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한국프로축구연맹 이사회. (사진=프로축구연맹 제공)

[서울=뉴시스] 안경남 기자 = 세미프로 K3리그 챔피언 김포FC의 내년 프로축구 K리그2 진출이 임박했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지난 7일 서울 홍은동 스위스그랜드호텔에서 열린 2021년도 제6차 이사회에서 김포FC의 K리그 회원 가입을 승인했다고 8일 밝혔다.

K리그 진출을 준비해온 김포FC는 지난 10월 프로축구연맹에 회원 가입을 신청했고, 이사회 승인을 받았다.

연맹은 김포시 인구 증가 추세, 홈구장 솔터축구장의 높은 접근성, 김포시의 지원 의지, 김포FC가 제출한 구단 운영계획의 구체성 등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최종 승인은 내년 1월 총회에서 결정된다.

최종 승인이 나면 2022시즌 K리그2 참가팀은 김포FC를 포함해 11개 구단이 된다.

이사회는 김포FC에 솔터축구장 관중석 증설(5000석 규모)과 올해 내 유소년(18세 이하) 클럽 창단, 사무국 임직원 충원 등 구단 운영 계획 이행 여부를 차기 회의에 보고하도록 했다.

K리그1에만 시행됐던 5명 교체가 내년엔 K리그2에서도 적용된다. 방식은 2021시즌 K리그1과 같다.

각 팀은 22세 이하(U-22) 선수가 선발 1명, 교체 1명 이상 출전해야 교체 선수를 5명까지 쓸 수 있다.

U-22 선수가 선발로 뛰지 않으면 교체는 2명으로 제한되고, 선발로 나섰으나 교체 출전이 없으면 3명까지 활용할 수 있다. 교체는 하프타임을 제외하고 경기 중엔 3회까지 가능하다.

고등학생 신분으로 프로 경기에 나설 수 있는 준프로 계약 가능 연령은 현행 고2에 해당하는 17세에서 16세로 내린다. 또 한 팀에서 계약할 수 있는 인원도 3명에서 5명으로 늘렸다.

코로나19 여파로 2020, 2021시즌 운영하지 않았던 2군 리그 R리그도 재개된다. 다만, 참가는 구단 자율에 맡긴다.

또 승강 플레이오프에 적용됐던 원정 다득점 제도는 내년부터 폐지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n90@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