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고두심, '올해 여성영화인상'…문소리는 연기상

등록 2021.12.09 08:50:03수정 2021.12.09 08:58:5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영화 '빛나는 순간' 고두심. (사진=명필름 제공) 2021.06.21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최지윤 기자 = 배우 고두심이 올해 여성영화인상을 받았다.

사단법인 여성영화인모임은 9일 '제22회 올해의 여성영화인상' 수상자를 발표했다. 고두심은 '빛나는 순간'으로 올해 여성영화인상(대상)을 차지했다. 빛나는 순간은 제주 최고 해녀 '진옥'(고두심)과 그를 주인공으로 다큐멘터리를 찍는 PD '경훈'(지현우)의 특별한 사랑을 담았다.

'세자매' 문소리가 연기상을 받았다. 그룹 '걸스데이' 출신 방민아는 '최선의 삶'으로 신인 연기상을 수상했다. '좋은 빛, 좋은 공기' 제작사 반달 김민경 대표가 제작자상을 받았다. 감독상은 '휴가' 이란희 감독, 각본상은 '갈매기' 김미조 감독과 '최선의 삶' 이우정 감독이 차지했다.

다큐멘터리상은 '내 언니 전지현과 나' 박윤진 감독이 거머쥐었다. 김은영 의상감독이 기술상을 받았다. 김 감독은 '나는 나를 해고하지 않는다' '럭키 몬스터' '어른들은 몰라요' '잔칫날' 등을 작업했다. 홍보마케팅상은 필앤플랜에게 돌아갔다. '갈매기' '빛과 철' 등을 작업했다. 

올해의 여성영화인상 시상식은 '2021 여성영화인축제' 2부 행사로 16일 오후 7시 씨네큐브 광화문에서 열린다. 문소리가 사회를 맡는다. 1부에선 한국영화성평등센터 든든의 주요사업인 영화계 성폭력 피해자 지원과 예방교육 활동을 결산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plai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