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셀트리온헬스케어, '렉키로나' 18개국 계약…15만 바이알 출하완료

등록 2021.12.09 09:04:58수정 2021.12.09 09:15: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수요 증가로 이달 1500억원 규모 공급

associate_pic

셀트리온헬스케어 '렉키로나' (사진=셀트리온헬스케어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송연주 기자 = 셀트리온헬스케어는 12월 들어서 코로나19 항체치료제 '렉키로나'(성분명 레그단비맙) 공급 계약을 체결한 9개국의 초도물량 15만 바이알 선적을 완료했다고 9일 밝혔다.

회사에 따르면 이번에 초도물량을 공급한 9개국을 포함해 최근까지 18개국과 렉키로나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기존 공급 물량 및 추가 발주를 포함해 12월에 공급하는 물량만 1500억원 규모에 이를 것이라고 전망했다.

앞서 렉키로나는 지난 달 12일(현지시간) 유럽연합집행위원회(EC)에서 정식 품목허가를 획득한 바 있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유럽 허가에 따른 제품 신뢰도 증가와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이 맞물리면서 각국으로부터 제품 공급 문의가 증가하고 있다"며 "생산을 담당하는 셀트리온과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올해 중 최대한의 물량을 공급할 계획이다"고 했다.

이와 별도로 유럽, 아시아, 중동, 중남미, 오세아니아 지역의 국가들로부터 신규 계약 논의 역시 확대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동안 70여 개국과 수출 협의를 진행해 왔다.

셀트리온헬스케어 관계자는 "EC 승인 이후 렉키로나에 대한 세계 각국의 추가 승인이 지속되고 만큼 공급 계약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며 "또 변이 바이러스 대응력이 우수한 CT-P63, 치료 편의성을 개선한 흡입형 개발로 팬데믹 극복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ngyj@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