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재명 "나라 갈가리 찢는 보수우익 포퓰리즘 고개 들어"

등록 2022.01.15 17:26:43수정 2022.01.15 20:48:4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尹 겨냥 "남녀 편가르기·안보불안 조장 철퇴 내려야"
"퇴행적 집단 심판해 국민 바보 아니란 점 보여달라"

associate_pic

[춘천=뉴시스] 최동준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5일 강원 춘천 명동거리를 방문해 시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2022.01.15. photocdj@newsis.com


[서울·춘천=뉴시스]정진형 여동준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15일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를 겨냥해 "처절한 편가르기, 보수우익 포퓰리즘이 고개를 들고 있다"고 맹비난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강원도 춘천 명동거리에서 '걸어서 민심 속으로' 일정 중 즉석 연설을 통해 이같이 말한 뒤 "과거 군사정권이 자기 지배토대를 튼튼히하겠다고 경상도 전라도를 갈라 싸움붙이고 한쪽에만 이익을 줘서 권력을 유지했다"고 과거 지역주의 갈등을 상기시켰다.

이어 "이러면 안되지 않느냐. 그런데 다시 또 분열의 정치가 시작되고 있다"며 "남녀를 편갈라 한쪽 편을 들고 (다른) 한쪽을 공격한다. (나라를 갈가리 찢으려 하는 것인가"라고 일갈했다.

나아가 남녀갈등 등 청년문제의 원인을 '불평등'으로 규정한 뒤 "이 싸움에 기득권 기성세대가 끼어들어 한쪽을 편 들어 싸움을 격화시키고 자기 정치적 이익을 획득해야 되겠느냐"며 "이게 기성세대의 책임이고, 정치권의 책임이며, (과거) 이 나라 정치를 책임져온 지금의 보수야당의 책임"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누군가 아파하면 그 갈등의 원인을 제거해야 하는데 그 아파하는 청년을 활용해 한쪽 편 들면서 그 아픈 상처를 더 긁어 고통을 주면서 내이익 챙기는게 사람이 할 일이 아니지 않느냐"며 "여러분이 심판해달라. 국민이 바보가 아니란 점을 보여달라"고 호소했다.

또 "북한과 이 대한민국이 서로 공존하고 서로 위협하지 않고 그리고 궁극적으로 통일의 길로 가야한다. 이게 헌법이 정한 우리의 갈 길"이라며 "그런데 북한을 선제타격하겠다고 협박해서, 남과 북의 군사적 갈등이 격화되면 누가 손해보는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북한에다가 선거 때 필요하다고 총 쏴달라고 돈 주겠다고 제안한 집단이 누구였느냐"며 과거 총풍사건을 언급한 뒤 "그 사람들이 이제 싹 분칠해서 전혀 다른 모습인 양 하지만 그 본질이 어디가지 않는다. 이 나라 미래를 불안한 이 거짓말쟁이들, 안보를 악용하는 안보 포퓰리즘을 외치는 이 사람들에게 우리가 믿고 국가를 맡기겠는가"라고 거듭 윤 후보와 국민의힘을 성토했다.

그러면서 "분열의 정치를 하는 이 퇴행적 집단에게 여러분이 철퇴를 내려주시겠는가"라며 "몇가지 감언이설로 가짜뉴스를 퍼트리고 한쪽 편을 들어 다른 쪽을 공격하면서 이 나라가 잘 될 수 없다. 거기 넘어갈 만큼 우리 민도가 낮지 않다. 우리 시민의 공리의식과 시민의식이 얼마나 높은지 이번 3월 9일에 여러분이 보여달라"면서 지지를 호소했다.

아울러 윤 후보를 향해선 국정에 대해 알지 못하고 모르면 점쟁이한테 물어볼 사람에게 이 나라를 맡길 수 없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이어 "경제가 가장 중요하다. 다른 얘기할 필요없다"라며 클린턴 미국 대통령의 대선 슬로건인 '바보야 문제는 경제야'를 언급한 후 "점쟁이에게 묻지 않아도 국정의 방향을 알 수 있어야 한다"며 거듭 자신이 적임임을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yeodj@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