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英 바이올리니스트 니콜라 베네데티, 3월 내한공연 취소

등록 2022.01.19 14:08:1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오미크론 확산 여파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영국 바이올리니스트 니콜라 베네데티, (c) Andy Gotts. (사진=공연기획사 빈체로 제공) 2022.01.19.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신효령 기자 = 영국 바이올리니스트 니콜라 베네데티의 내한 공연이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확산 여파로 취소됐다.

19일 공연기획사 빈체로는 "빈체로가 준비한 올해 첫 공연인 '니콜라 베네데티 & 스코티시 앙상블' 공연이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의 국제적인 확산으로 인해 취소됐다"며 "공연을 기다려 주신 관객분들께 감사드리며, 관객 여러분들의 깊은 양해 부탁드리겠다"고 밝혔다.

당초 베네데티는 8년 만에 내한해 3월17일 서울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공연을 진행할 예정이었다. 1987년생인 베네데티는 16살에 BBC '올해의 영 아티스트'로 선정되고 영국의 권위 있는 클래식상인 브릿 어워즈 수상에 이어 영국의 기사훈장(MBE), 대영제국훈장(CBE)까지 수훈한 세계 정상급 바이올리니스트다. 2020년에는 그래미 시상식 베스트 클래식컬 연주 솔로상을 수상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공연기획사 빈체로는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의 국제적인 확산으로 '니콜라 베네데티 & 스코티시 앙상블' 공연이 취소됐다"고 밝혔다. (사진=공연기획사 빈체로 페이스북 화면 캡처) 2022.01.19.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공감언론 뉴시스 snow@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