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현대중공업, 소외계층에 매월 따뜻한 한 끼 후원

등록 2022.01.20 13:58:2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울산=뉴시스]20일 현대중공업 관계자들이 울산동구종합사회복지관을 방문해 지역 소외계층을 위한 특별식을 전달하고 있다. (사진=현대중공업 제공) 2022.01.20.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뉴시스] 안정섭 기자 = 현대중공업이 울산 동구지역 소외계층을 위해 매월 따뜻한 한 끼를 후원한다.

현대중공업은 울산동구종합사회복지관과 함께 올 한 해 동안 동구지역 어르신과 장애인, 저소득층 등 어려운 이웃들의 결식을 예방하고 소외감을 달래기 위해 매월 한 차례씩 200명에게 특별식을 제공하기로 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날에는 설을 앞두고 떡국 떡과 집에서 간편하게 먹을 수 있는 사골곰탕 즉석조리식품 등을 각 가정에 전달했다.

다음달부터는 동구종합사회복지관 식당에서 자장면과 탕수육을 직접 조리해 대접할 예정이다.

행사에는 현대중공업 직원들도 직접 참여해 배식 등을 돕는다.

또 명절이나 여름철에는 자장면 대신 명절 음식과 삼계탕 등을 준비할 계획이다.

현대중공업과 동구종합사회복지관은 지난 2016년부터 매월 지역 어르신 등에게 자장면을 대접하는 '자장면 데이(Day)' 행사를 열어왔는데, 지난해에는 코로나19 유행으로 식사 대접이 어려워지자 식료품 전달로 대신했다.

올해는 다시 자장면 등 직접 조리한 따뜻한 음식을 제공하되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탄력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하루빨리 일상으로 돌아가 어르신들에게 따뜻한 식사를 대접하고 온정을 나눌 수 있길 바란다"며 "올해는 지역 내 도움이 필요한 곳을 더욱 세심히 살펴 지원을 펼쳐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yoha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