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단독]홍준표 "윤핵관들이 내 선대위 입성 막았으니 내 탓 안했으면"

등록 2022.01.20 22:49:47수정 2022.01.21 01:45: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공정을 상징하는 종로에 추천해…공천추천은 누구나 다 하는 것"
"공천추천이 아닌 처가비리·무능 보충 지적이 기분 나빴을 것"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2021.07.20. photo1006@newsis.com

[서울=뉴시스] 정윤아 기자 =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은 20일 윤석열 대선후보와 최재형 전 감사원장의 회동에 대해 "더 이상 (최 전 원장에게) 빚은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 후보 측근들이 적극 돕겠다는 자신의 의사를  공천요구 프레임으로 변질시켰다며 아쉬움을 표했다.

홍 의원은 이날 윤 후보와 최 전 감사원장의 회동 후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이제 최 전 원장에게 하등의 미안해 할 이유가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국민의힘 대선후보 경선 2차 컷오프에서 탈락한 최 전 감사원장은 홍준표 의원을 공개 지지하며 경선캠프에 합류한 바 있다. 최 전 원장은 이날 윤 후보와의 회동 직후 기자들과 만나 자신은 조건없이 돕겠다며 홍 의원이 촉발한 공천 논란에 선을 긋었다.

홍 의원은 이날 통화에서 "최 전 원장과 의논하고 (종로 재보궐 자리를) 후보에게 추천한 게 아니다"라며 "종로에는 공정을 상징하는 최재형 전 원장이 가는 게 맞겠다 싶어서 추천했다. 공천추천은 누구나 할 수 있다. 나만하는 게 아니라 누구나 다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그걸 고리로 권영세 선대본부장을 시켜 (나를 비난) 했다는 건 공천추천 요구가 기분 나쁜 게 아니라 내가 내건 '처가비리 엄단, 무능 보충할 수 있는 진용 구성'등이 기분 나쁜게 아니겠느냐"며 "그런데 공천으로 그리 말하는 건 넌센스"라고 했다.

홍 의원은 "나는 (선대본부에) 들어가려고 했었기 때문에 이제 날 비난 못할 것"이라며 "그런 모욕을 당하고 어떻게 들어가겠느냐"고 말했다.

그는 "공천추천으로 날 구태로 모는 건 웃긴 일"이라며 "누구라도 그런 의견을 제시할 수 있다. 내가 왜 그걸 공개적으로 말을 안했겠느냐. 내밀하게 조정하는 거라 공개를 안했는데 자기들이 공개해서 나를 마치 공천 요구하는 프레임으로 짜는건 (윤석열 후보 핵심관계자들이) 다른 생각이 있다는 것이다. 윤핵관들이 내가 들어가는 걸 막으니 내 탓을 안했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윤 후보는 홍 의원과 19일 비공개 만찬회동을 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백동현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와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20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하얏트호텔에서 만나 회동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2022.01.20. livertrent@newsis.com

홍 의원은 만찬에선 대선 승리를 위해 전폭적으로 돕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면서 종로에 공정한 이미지를 가진 최재형 전 감사원장 공천을 요구했고, 곽상도 전 의원의 사퇴로 보궐선거가 치러지는 대구 중남구 지역구에 자신과 가까운 이진훈 전 대구 수성구청장을 추천했다고 알려졌다.

권영세 선대본부장은 20일 국회에서 열린 선거대책본부-원내지도부 연석회의에서 홍 의원을 겨냥 "제가 얼마 전에 이미 당의 모든 분들이 책임 있는 행동을 해야 할 때라는 점을 분명히 말씀드린 바가 있다"며 "만일 그렇지 못한 채 구태를 보인다면 지도자로서의 자격은 커녕 우리 당원으로서의 자격도 인정받지 못할 것임을 명심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자 홍 의원은 권 본부장을 향해 "어떻게 후보하고 한 이야기를 가지고 나를 비난하느냐, 방자하다"고 비판했다.

이후 윤 후보와 최 전 원장은 서울 용산구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회동하며 공천 논란 진화에 나섰다.

최 전 원장은 기자들과 만나 자신이 홍 의원과 종로 전략공천에 대한 이야기를 나눈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최 전 원장은 "종로 출마는 제가 홍 대표랑 사전에 이야기한 사실이 없다"며 "홍 대표가 어떤 뜻으로 그렇게 하셨는지는 제가 정확히 (모르겠지만).."라며 "정치를 오래하신 분이니까 생각이 있으셨겠죠. 저는 사전에 논의한 건 없다"고 논란을 일축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