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사회필수기능 마비될라…당국 "업무지속 비상계획 서둘러라"

등록 2022.01.27 15:02:10수정 2022.01.27 16:59: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확진 1만명대…의료·치안·소방·교육 등 공백 우려
정은경 "필수업무 중단땐 사회·경제적 차질 막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27일 오전 서울 송파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2022.01.27. dadazon@newsis.com

[세종=뉴시스] 변해정 기자 = 방역 당국이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대유행으로 사회필수기능이 마비될 것을 우려해 각 기관·분야별 업무지속계획(BCP)을 서둘러 마련할 것을 요청했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27일 정례 브리핑에서 사회필수기능 유지를 위한 업무지속계획을 마련할 것을 당부했다.  

질병청은 이보다 앞선 18일 부처·기관별 업무지속계획 마련을 지원하기 위해 업무지속계획 작성 가이드라인을 배포한 바 있다.

업무지속계획에는 감염병 확산 시에도 반드시 유지해야 할 핵심 업무를 선정하고 이를 지속하기 위한 인력과 자원운용 계획을 포함할 것을 권고했다.

핵심 업무 담당자 확진·격리·결근에 대비한 대체근무자 지정 및 우선 순위가 낮은 업무의 축소 등 업무 조정 계획도 담도록 했다.

또 비상시 체계적인 대응 및 의사결정을 위한 비상조직 체계 구성과 팀별·개인별 역할을 규정하고, 추가적인 인력 손실을 최소화하기 위한 기관 내 확산 방지 조치 사항을 넣도록 했다. 종사자 3차 접종 제고와 자체 신속항원검사 계획 역시 담게 했다.

특히 의료진 확진과 격리자 수 증가에 대응하기 위해 의료기관별 비상 시 필수진료 기능 유지를 위한 신속한 수립을 당부했다.

정은경 방대본 본부장은 "확진자·접촉자 급증으로 인한 격리가 증가될 경우 사회필수기능 유지에 지장을 초래할 수 있기에 각 기관은 각 분야별로 업무지속계획을 마련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특히 의료·치안·소방·교통·통신·교육 등 필수 공공업무 중단 시에는 사회·경제적으로 막대한 차질이 발생할 수 있어 이러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핵심기능 중심으로 재편해야 한다"고 말했다.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 오미크론 대응 업무지속계획 및 부처별 사회필수기능 분야. (자료= 중앙방역대책본부 제공) 2022.01.27.




◎공감언론 뉴시스 hjpyu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