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주말 청와대로 차 없는 거리 된다…28일부터 시범운영

등록 2022.05.14 16:35:3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6월26일까지 주말, 공휴일 '차없는 거리' 시행
시민 만족도 제고, 지역상권 활성화 등 전망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정병혁 기자 = 1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에서 열린 개방행사를 찾은 시민들이 본관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고 있다. 2022.05.13 jhope@newsis.com

[서울=뉴시스] 하종민 기자 = 서울시가 청와대 개방과 연계해 방문객 및 지역주민 편의를 위한 '차없는 거리'를 새롭게 시행한다.

이를 통해 주말 가족단위, 타지역 방문객, 등산객의 편의도 높이면서, 청와대가 시민 공간으로 전환된 의미도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14일 서울시에 따르면 지난 11일 기준 청와대 일일 방문객은 개방 이전 1600명 수준에서 개방 이후 약 4만명 수준으로 급증했다. 시는 청와대 내부가 추가 개방되면 인근 방문객이 더욱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청와대로·인왕산로 차없는 거리'를 통해 청와대 개방 취지를 살린다는 계획이다.

먼저 시는 현재 추진 중인 청와대로 차없는 거리 운영이 정례화될 수 있도록 시범 운영을 추진한다. 오는 28일부터 6월26일까지 주말, 공휴일 12회를 운영한다. 차없는 거리 구간은 영빈문부터 춘추문까지 약 500m다.

해당 구간에는 차량을 통제하고 교통경찰과 모범운전자를 배치해 원활한 운영을 도모한다. 청와대로의 차량 진입을 막기 위해 차없는 거리를 운영하는 주말 및 공휴일 낮 12시부터 오후 6시까지는 주한브라질대사관~춘추문 상행 구간을 통제한다.

시가 새롭게 운행을 시작한 도심순환버스(01번)는 주말·공휴일 차없는 거리 운영 기간 효자동분수대까지만 진입한다. 경복궁에서 효자동분수대까지 진입한 후 다시 경복궁 방향으로 우회하는 방식이다. 다만 차없는거리가 운영되지 않는 평일에는 경복궁역~청와대로~안국역~충무로역 방향으로 운행한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서울시가 청와대 개방과 연계해 방문객 및 지역주민 편의를 위한 '차없는 거리'를 새롭게 시행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를 통해 주말 가족단위, 타지역 방문객, 등산객의 편의도 높이면서, 청와대가 시민 공간으로 전환된 의미도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서울시 제공) 2022.05.14.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인근 지역주민들의 요청이 높았던 인왕산로도 5월 차없는 거리를 시범 운영한다. 호랑이 동상부터 윤동주 시인의 언덕까지 약 1.5㎞ 구간이며, 차없는 거리 운영 일시는 오는 22일과 29일 오전 8시~낮 12시까지다.

시는 인왕산로 차없는 거리를 통해 등산로를 방문하는 시민들의 만족도가 높아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또 청와대로, 인왕산로 모두 차없는 거리 시행에 따라 지역상권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향후 시는 인근 지역의 편리한 방문을 위해 대중교통 이용을 적극 안내하고, 관광버스는 전용 주차장을 이용할 수 있도록 유도할 계획이다. 특히 시범 운영 후 정기적인 운영이 추진될 수 있도록 경찰 등 관계 기관과의 협업도 지속할 예정이다.

백호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청와대가 국민 품으로 돌아온 만큼, 더 많은 분들께서 역사적인 명소를 편리하고 안전하게 방문하실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hah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