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손열음 감독 "올해 평창대관령음악제, 역대 최장·최대 규모"

등록 2022.05.16 16:00: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시기 당기고 기간 늘려…7월2일부터 22일간
올해 주제는 '마스크'…스트링즈·앙상블 신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진희 기자 = 피아니스트 손열음 평창대관령음악제 음악감독이 16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제19회 평창대관령음악제 기자간담회에 앞서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이번 음악제는 '마스크(MASK)'를 주제로 7월 2일부터 7월 23일까지 강원도 평창 알펜시아 등에서 개최 예정이다. 2022.05.016. pak7130@newsis.com

[서울=뉴시스] 강진아 기자 = 제19회 평창대관령음악제가 7월 초로 시기를 옮겨 역대 가장 긴 기간인 22일간 펼쳐진다. 음악제는 7월2일부터 23일까지 평창군 대관령면 알펜시아 콘서트홀과 뮤직텐트를 비롯한 강원도 일대에서 열린다.

예술감독인 피아니스트 손열음은 16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항상 7월말에서 8월 첫주까지 2주 정도 개최했는데, 이번에 기간이 바뀌었다"며 "지난 몇년간 계속된 문제 중 하나가 극성수기의 숙박난과 교통체증이었고 운영상 어려운 점도 많았다. 이제는 꾸준히 음악제를 찾아오는 분위기가 형성돼 7월초에 열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음악제는 18회의 메인콘서트, 4회의 스페셜콘서트, 5회의 찾아가는 음악회 등 역대 최대 규모로 진행된다. 주제는 '마스크(MASK)'다. 코로나19 사태로 일상에서 익숙해진 마스크 그리고 인격, 가면 등 중의적인 뜻을 담고 있다.

손열음은 "지금 우리와 가장 가까운 게 뭘까 생각했을 때 마스크를 처음 떠올렸다. 얼마 전 작고한 이어령 선생님의 인터뷰를 우연히 봤는데, 공감한 내용이 있었다. 마스크가 있어서 서로를 보호할 수 있고, 이 상황에서도 만날 수 있다는 얘기였다. 축제를 준비하는 마음과 닮아있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공연에선 작곡가 크럼의 마스크를 쓴 세 명의 연주자를 위한 '고래의 노래', 하차투리안의 '가면무도회' 모음곡 등도 연주된다.

메인콘서트와 스페셜콘서트는 다양한 장르로 구성됐다. 그동안 실내악과 오케스트라 위주의 편성이었지만, 올해는 독주회와 듀오 리사이틀을 추가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진희 기자 = 피아니스트 손열음 평창대관령음악제 음악감독이 16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제19회 평창대관령음악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이번 음악제는 '마스크(MASK)'를 주제로 7월 2일부터 7월 23일까지 강원도 평창 알펜시아 등에서 개최 예정이다. 2022.05.016. pak7130@newsis.com

러시아 피아니즘 계승자로 불리는 피아니스트 알렉산더 멜니코프, 2019년 차이콥스키 콩쿠르 목관악기 부문 최초 우승자인 마트베이 데민, 2021년 윤이상국제음악콩쿠르 바이올린 부문 우승자 카리사 추가 독주회를 갖는다. 첼리스트 레오나드 엘셴브로이히와 손열음은 듀오 리사이틀을 펼친다.

축제의 분위기를 띄우는 개막공연에선 손열음을 비롯해 프리츠 필립스 현악 사중주 콩쿠르에서 우승한 모딜리아니 콰르텟, 런던 위그모어홀 국제 현악 사중주 콩쿠르에 빛나는 에스메 콰르텟 등이 나선다. 폐막 공연 역시 연주자들이 총출동해 화려한 실내악 공연을 펼친다.

'시와 음악의 밤'을 주제로 음악제 처음으로 가곡도 들려준다. 소프라노 홍혜란과 테너 최원휘 부부, 소프라노 임선혜가 무대에 선다. 거장 플루티스트 안드레아 리버크네히트와 닥 옌셴의 만남도 있다. 리버크네히트는 자신의 제자인 조성현, 한여진 등과도 함께한다. 평창페스티벌오케스트라는 협주곡과 교향곡 등으로 나누어 두 차례 공연한다.

손열음이 예술감독으로 부임한 후 주목받은 평창페스티벌오케스트라에 이어 올해는 평창 페스티벌 스트링즈와 평창 페스티벌 바로크 앙상블이 새롭게 조직됐다. 평창페스티벌오케스트라는 해외 유수 악단에서 활약 중인 젊은 단원들로 꾸린 드림팀으로, '페스티벌 오케스트라' 붐을 일으켰다.

스트링즈는 국내 젊은 현악주자 20여명으로 구성됐으며, 7월9일 첫 무대에선 현존하는 작곡가들의 곡들을 선보인다. 지난 대관령겨울음악제에서 첫선을 보인 바로크 앙상블은 7월20일 공연에서 비발디와 라모, 륄리와 샤르팡티에 등 정통 바로크 음악을 들려준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제19회 평창대관령음악제 포스터. (사진=대관령음악제운영실 제공) 2022.05.02.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손열음은 "평창페스티벌오케스트라가 큰 사랑을 받았고, 다른 결의 음악을 들려줄 수 있는 단체를 꾸려보면 어떨까 생각했다"며 "각 단체가 고유의 색깔로 사랑받았으면 한다. 음악제를 더 다양한 음악가들이 도약할 수 있는 플랫폼으로 삼았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아스펜, 잘츠부르크 음악제처럼 그곳에 가면 언제나 음악이 있는 대형 음악제를 지향한다"며 "여름에는 항상 대관령에서 음악이 흐른다는 인식의 축제가 되길 꿈꾸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 밖에 음악제의 아카데미 프로그램도 확대·재편됐다. 코로나19 여파로 지난 2년간 진행하지 못했지만, 올해는 실내악 프로그램과 최초로 선보이는 오케스트라 아카데미도 더했다. 실내악 프로그램은 현악 사중주, 피아노 삼중주, 목관 오중주 세 분야의 실내악팀을 모집하고, 오케스트라 아카데미는 바이올린, 비올라, 첼로 등 전공생을 대상으로 하며 이번 음악제에도 출연하게 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akan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