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부산시, 폐어망 등서 나일론 재생섬유 추출 기술 개발 나서

등록 2022.05.17 08:45:3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부산 연제구 부산시청. yulnetphoto@newsis.com


[부산=뉴시스]이동민 기자 = 부산시가 폐섬유를 활용한 재생 나일론 재생섬유 개발에 나섰다.

시는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KEIT)이 추진하는 '화학 재생 그린섬유 개발사업' 공모에 선정돼 2025년까지 하이드롤리시스 기술 기반 나일론 화학 재생섬유 개발과 기반구축에 나선다고 17일 밝혔다.

하이드롤리시스는 고온·고압 상태에서 물을 사용해 나일론의 원료 물질 분리하는 기술을 뜻한다.

시는 2025년까지 국비 62억원를 포함한 총 119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할 예정이다.

이번 사업은 부산테크노파크(부산TP)와 수산기자재 제조기업 케이티아이가 주관하고 한국신발피혁연구원, 태광산업, 콜핑 등이 참여한다.

이번 사업은 폐섬유를 재생섬유로 만들기 위한 기술개발과제와 섬유 제조 과정에서 이산화탄소 배출을 저감하고 환경영향평가를 추진하기 위한 기반구축과제로 나뉜다.

기술개발과제의 경우 케이티아이 주관 하에 태광산업, 콜핑이 폐어망에 붙은 염분 등 미세 이물질 등을 제거하는 '섬유 전처리 기술개발'에 관한 연구를 진행한다.

아울러 고분자의 나일론 중합체를 나일론 원료로 전환시키는 공정인 '해중합 물질 분리·정제'과정을 통해 재생 나일론 섬유를 뽑아내고, 재생 나일론 섬유 소재를 적용한 어망과 섬유 패션제품 제조에 관한 연구도 실시한다.

기반구축과제는 부산TP가 주관하고 한국신발피혁연구원이 참여해 나일론 섬유 테스트베드 최적 공정을 개발하고 관련 장비를 구축하고 환경영향평가을 추진할 예정이다.

신창호 부산시 산업통상국장은 "부산은 국내 최대의 해양수산도시로 어망·어구 생산량·사용량 및 폐기물 발생량이 국내 최대로, 폐어망·어구 등을 원료로 하는 나일론 섬유 개발을 위한 최적지"라면서 "이번 사업이 폐섬유 나일론계 화학 재생시장 육성의 마중물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astsky@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