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박홍근 "尹대통령 의회주의 하루만에 마이웨이 인사냐"

등록 2022.05.17 10:01:00수정 2022.05.17 11:16: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정호영만 아니라 한동훈·김현숙도 철회를"
"EDPS 윤재순 비서관 더 지켜볼 것도 없어"
"정치개혁특위→개헌특위 새로 구성" 개헌론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5.1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정진형 홍연우 기자 =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7일 윤석열 대통령의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 임명 강행 움직임과 관련, "어제 시정연설에서 윤 대통령은 의회주의를 강조했는데 그 약속 하루만에 마이웨이 인사 임명을 강행하는 게 윤 대통령이 말하는 의회주의냐"고 비판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한동훈 후보자가 오늘 임명될 거란 보도가 쏟아진다.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 임명도 임박했다고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한 후보자는 최근 여론조사에서도 국민 다수가 부적절 인사라 지적했고, 어제 자녀 논문대필 의혹 관련 경찰 수사도 개시했다"며 "국민 검증에서 이미 탈락한 후보자 임명 강행에 민주당은 결코 동의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전날 윤 대통령이 말한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영국의 처칠-에틀리 전시내각 연정을 인용해 "연정은 역할을 분명하게 나누고 상호 신뢰와 존중을 바탕에 뒀기에 성공할 수 있었다"며 "민주당은 완전한 손실보상을 위한 추경 처리, 북한 코로나19 인도적 지원 등 민생과 안보 문제에는 최대한 협조하겠다고 이미 밝혔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제는 윤 대통령이 의회 존중과 협치의 실천을 보여줘야 한다"며 "말뿐인 의회주의자는 야당뿐 아니라 국민 불신만 키운다. 이젠 언급이 무의미한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뿐 아니라 국정 갈등의 폭탄으로 작용할 한동훈, 김현숙 후보자 등 부적격 인사에 대한 지명 철회를 강력히 촉구한다"고 했다.

아울러 이날 대통령 비서실 등을 대상으로 국회 운영위원회가 열리는 것과 관련해선 "대검찰청 분소로 모자라 각종 비리 의혹으로 논란이 더해지는 인사참사에 대해 책임을 묻겠다"고 별렀다.

특히 "성비위 의혹에 휩싸인 윤재순 총무비서관은 더 지켜볼 것도 없다"며 "성비위로 인한 징계성 처분에 더해 동료들에게도 폭언을 일삼았다는 검찰 내부 증언이 줄을 잇고 있다. 증인들이 '윤 EDPS(음담패설)'이라고 칭할 정도였다고 한다"고 정조준했다.

그는 "놀라운 건 윤 대통령이 문제될 것이 없다며 경질할 뜻이 없음을 분명히 한 것"이라며 "국민 공정과 상식을 무너트린 윤 대통령의 인사야말로 반(反)지성주의와 다름 아니다"라며 경질을 촉구했다.

한편 박 원내대표는 "윤 대통령은 대선후보 시절 5·18 정신이 헌법 가치를 지키는 것이라며 개헌때 헌법 전문에 올라가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이 말이 선거 때 표심잡기용 헐리우드 액션에 그쳐서는 안 된다"며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를 헌법개정 정치개혁특별위원회, 헌정특위로 새롭게 구성할 것을 여당에 제안한다"고 밝혔다.

'이슈 블랙홀'로 불리는 개헌 카드를 정권 출범 초 야당이 먼저 꺼내든 것이다.

이어 "윤 대통령과 국민의힘은 국가 기념식(5·18) 참석으로 끝낼 게 아니라 21대 국회 후반기 원구성 협상에서 5·18 정신을 헌법에 담기 위한 특위 구성에 조건없이 동의해 진정성을 보여달라"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hong1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