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한미, 융·복합제품 안전관리 협력 강화…가이드라인 마련

등록 2022.05.19 06: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국표원, 美소비자제품위와 제품안전 실무 양자회의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 김성진 기자 =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국표원)은 19일 미국 소비자제품안전위원회(CPSC)와 실무 양자회의를 개최하고, 융·복합제품 안전관리를 비롯한 제품안전 분야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영상으로 열린 이번 회의에서는 양측 관계자와 전문가 등이 참석해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등이 적용된 융·복합제품 안전관리 대응 방향을 논의했다.

특히 냉장고, 세탁기 등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가 융합된 제품의 기능 안전성 확보를 위한 가이드라인(지침) 등을 논의하고, 융·복합 제품 출시 정보와 사고사례 등을 정기적으로 교환하기로 합의했다.

아울러 실무자급 양자회의를 정례화하고, 제품시장 조사와 자발적 리콜 정보를 교환하는 등 한미 간 제품안전 분야 협력 관계를 공고히 하기로 했다.

이상훈 국가기술표준원장은 "첨단기술이 적용된 다양한 융복합제품이 세계 각국에서 출시되고 있다"며 "제품안전 분야에서 국가 간 공동 대응 필요성이 증대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원장은 "이번 회의를 계기로 AI, IoT를 비롯해 생활밀착형 제품안전 확보를 위한 한·미 간 협력을 공고히하고, 나아가 주요국가와의 제품안전 국제협력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ksj8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