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한미정상회담]삼성공장 찾은 바이든…웨이퍼 생산 장비 등 관람

등록 2022.05.20 21:55:1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오산기지서 평택 삼성반도체 공장 직행
윤석열 대통령, 이재용 부회장과 시찰
진지하게 경청, 질문하며 관심 보이기도
공급망 회복 협력, 기술동맹 의지 확인

associate_pic

[평택=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 경기 평택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에서 시찰하고 있다. 2022.05.20. photo1006@newsis.com

[서울=뉴시스]김지훈 양소리 기자 = 20일 한국에 도착하자마자 경기 평택 삼성반도체 공장으로 달려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진지한 자세로 생산 장비 등을 시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오산기지에 도착해 박진 외교부 장관과 폴 라캐머라 주한미군사령관 등의 영접을 받은 뒤 리무진 차를 타고 삼성반도체 공장으로 곧장 내달렸다.  

오후 6시5분께 도착, 윤석열 대통령의 영접을 받은 바이든 대통령은 기념촬영을 한 뒤 공장 시찰에 나섰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두 정상의 공장 시찰을 근접 수행했다. 지나 러몬도 상무장관 등 참모진들도 보였다.

바이든 대통령은 진지한 자세로 공장을 둘러봤다. 첫 번째 포인트 브리핑을 맡은 공장 관계자는 "웨이퍼를 대량 생산할 수 있는 장비"라는 등의 설명을 이어갔다. 바이든 대통령은 고개를 끄덕이며 경청했다.

associate_pic

[평택=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 경기 평택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을 시찰하고 있다. 2022.05.20. photo1006@newsis.com

두 번째 포인트로 이동한 바이든 대통령은 규모 등의 설명을 듣다가 질문을 던지기도 하는 등 관심을 표하기도 했다. 세 번째 장소에서는 클리닝 관련 장비에 대한 설명이 진행됐다.

바이든 대통령은 윤 대통령과 함께 20여분가량 공장 내부를 둘러봤다. 직원들의 설명을 들으면서 간간이 "땡큐(Thank you)"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밖에 한 관계자에게는 "이곳(한국)에 있더라도 꼭 투표하길 바란다"며 농담 섞인 말을 건네기도 했다.

공장을 둘러본 바이든 대통령은 취재진이 퇴장한 뒤 윤 대통령, 그리고 서병훈 삼성전자 부사장과 밀착해 5분 가까이 대화를 나눴다. 이 부회장도 1m 정도 떨어져 있었고, 참모들 역시 거리를 두고 기다렸다.

associate_pic

[평택=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 경기 평택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 시찰 후 연설을 마친 뒤 악수하고 있다. 2022.05.20. photo1006@newsis.com

두 정상은 출입문으로 천천히 이동하면서 계속 밀착해 대화를 나눴다. 밖으로 나오기 직전에는 바이든 대통령이 윤 대통령 어깨에 손을 올려 보이기도 했다.

윤 대통령은 복도에 서 있던 삼성 소속 여직원들에게 다가가 악수했고, 바이든 대통령은 백악관에 한번 오라는 취지의 말도 했다.

양국 정상은 공장 시찰 뒤 공동연설에서 공급망 회복을 위한 긴밀한 협력, 반도체 등 첨단 산업에서의 기술동맹 강화 의지를 확인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ikime@newsis.com, sound@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