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손흥민, 亞 선수 첫 EPL 득점왕 등극…토트넘 챔스행(종합)

등록 2022.05.23 02:41:3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리그 최종전서 노리치에 5-0 대승

손흥민, 리그 22·23호골로 살라(23골)와 공동 득점왕

토트넘, 최종 4위로 UEFA 챔피언스리그 진출

associate_pic

[노리치=AP/뉴시스]손흥민, 리그 22~23골 폭발. 2022.05.22.

[서울=뉴시스]안경남 기자 = 손흥민(30)이 아시아인 최초로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에 오른 가운데 소속팀인 토트넘 홋스퍼는 리그 4위로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티켓을 따냈다.

토트넘은 23일 0시(한국시간) 영국 캐로우 로드에서 열린 노리치시티와의 2021~2022시즌 EPL 최종 38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5-0 대승을 거뒀다.

3연승이자 6경기 무패(4승2무)를 달린 토트넘은 5위 아스널(승점 69·22승3무13패)을 승점 2점 차로 제치고 다음 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진출 마지노선인 4위(승점 71·22승5무11패)를 확정했다.

이로써 토트넘은 2019~2020시즌 이후 3시즌 만에 챔피언스리그 무대로 복귀했다.

단짝인 해리 케인과 함께 왼쪽 측면 공격수로 선발로 출격한 손흥민은 풀타임을 소화하며 리그 22, 23호골을 터트렸다.

이로써 손흥민은 이번 시즌 정규리그에서 23골(7도움)로 모하메드 살라(23골·리버풀)와 공동 득점왕이 됐다. 살라는 울버햄튼과 경기에 후반 교체로 들어와 리그 23호골을 넣었다.

associate_pic

[노리치=AP/뉴시스]손흥민, 노리치와 최종전에서 돌파를 시도하고 있다. 2022.05.22.

EPL은 득점수가 같으면, 경기 출전 수 등과 상관없이 공동 득점왕으로 인정한다. EPL에서 공동 득점왕이 나온 건 이번이 5번째다.

손흥민이 이번 시즌 리그에서 기록한 23골은 모두 필드골이다. 페널티킥 득점이 하나도 없다. 반면 살라는 5골이 페널티킥 득점이다.

아시아 선수가 EPL에서 득점왕에 오른 건 손흥민이 처음이다. 이른바 유럽 5대리그(EPL·스페인 프리메라리가·독일 분데스리가·프랑스 리그1·이탈리아 세리에A)에서도 아시아 선수 첫 득점왕이다.

지난 시즌 자신이 세웠던 정규리그 한 시즌 개인 최다 골과 차범근 전 축구대표팀 감독이 1986~1987시즌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작성한 17골을 넘어 한국인 유럽리그 한 시즌 최다 득점 기록도 경신했다.

시즌 전체로는 UEFA 유로파 콘퍼런스리그(1골 1도움)를 포함해 총 24골(8도움)로 지난 시즌 세웠던 공식전 개인 통산 최다 득점(22골)도 넘어섰다.

associate_pic

[노리치=AP/뉴시스]손흥민이 첫 EPL 득점왕에 올랐다. 2022.05.22.

또 자한바크시(페예노르트)가 AZ알크마르에서 뛰던 2017~2018시즌 보유한 아시아 선수 유럽 1부리그 한 시즌 정규리그 최다 득점(21골) 기록도 새로 썼다.

토트넘이 전반 16분 데얀 쿨루셉스키의 선제골로 빠르게 리드를 잡았다. 상대 수비 뒷공간을 파고든 로드리고 벤탄쿠르가 내준 패스를 문전에서 쿨루셉스키가 차 넣었다.

이후에도 경기를 주도한 토트넘이 추가골로 더 달아났다. 전반 32분 노리치 팀 크룰 골키퍼의 패스 실수를 벤탄쿠르가 낚아내 크로스를 올렸고, 문전에서 케인이 넘어지며 헤더로 마무리했다. 리그 17호골이다.

손흥민도 노리치 골문을 두드렸다. 전반 34분엔 상대 페널티박스 외곽에서 오른발 논스톱 슛을 시도했으나, 빗맞으면서 약하게 흘렀다.

후반 8분엔 케인의 패스를 받아 페널티박스 안 좌측 지역에서 왼발 슛을 때렸으나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또 후반 13분엔 케인이 우측에서 연결한 크로스를 문전에서 왼발 슛으로 연결했으나 이번에도 크룰 골키퍼에 신들린 선방에 무산됐다.

associate_pic

[노리치=AP/뉴시스]손흥민이 아시아 선수 첫 EPL 득점왕이 됐다. 2022.05.22.

기회는 계속 열렸다. 후반 15분엔 쿨루셉스키가 골키퍼가 제친 뒤 쇄도하던 손흥민에게 패스를 전달했으나, 상대 수비가 간발의 차이로 먼저 걷어냈다.

쿨루셉스키는 4분 뒤 상대 페널티박스 우측 지역에서 수비수를 제친 뒤 왼발 강슛으로 멀티골에 성공했다.

손흥민도 득점 행렬에 가담했다. 후반 24분 골키퍼와 1대1 찬스에서 오른발 슛이 막혔던 손흥민은 1분 뒤 교체로 투입된 루카스 모우라가 감각적으로 내준 패스를 오른발 논스톱 슛으로 상대 골문 구석을 갈랐다.

이번 시즌 리그 22호골로 살라와 득점 공동 선수에 올라선 순간이다.

기세가 오른 손흥민은 후반 30분 한 골을 더 추가하며 득점왕에 쐐기를 박았다. 페널티박스 외곽에서 오른발 감아차기 슛으로 리그 23번째 득점에 성공했다.

associate_pic

[노리치=AP/뉴시스]손흥민이 EPL 공동 득점왕에 올랐다. 2022.05.22.


손흥민은 잠시 득점 단독 선두에 올랐으나, 이후 울버햄튼과 경기에 후반 교체로 나와 23호골을 넣은 살라와 다시 타이를 이뤘다.

손흥민은 후반 막판 태클 과정에서 근육 경련을 일으켰지만, 큰 부상 없이 최종전을 마쳤다.

한편 EPL 우승컵은 맨체스터 시티(맨시티)가 차지했다. 맨시티는 최종전에서 아스톤빌라를 3-2로 이겼다.

승점 93(29승6무3패)이 된 맨시티는 같은 시간 울버햄튼을 3-1로 꺾은 2위 리버풀(승점 92·28승8무2패)을 승점 1점 차로 제치고 두 시즌 연속 챔피언이 됐다.

2부리그 강등은 18위 번리(승점 35), 19위 왓포드(승점 23), 20위 노리치(승점 22)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n90@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