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文, 盧 13주기 추도식 참석…"약속 지켜서 감회 깊다"

등록 2022.05.23 16:42:20수정 2022.05.23 18:16: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8주기 때 "성공한 대통령 돼 다시 찾겠다"
"아내 연신 눈물 훔쳐…그리운 세월이었다"
추도식 박수세례…정세현 "文 5년 선진국"

associate_pic

[김해=뉴시스] 전진환 기자 = 문재인 전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 권양숙 여사 등이 23일 오후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에서 고 노무현 대통령의 13주기 행사를 마치고 참배를 위해 묘소로 이동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5.23. photo@newsis.com


[서울·김해=뉴시스]정진형 여동준 기자 = 문재인 전 대통령은 23일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 추도식 참석 후 "약속을 지켰다. 감회가 깊다"고 소회를 밝혔다.

문 전 대통령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노무현 대통령님 13주기 추도식에 참석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문 전 대통령은 지난 2017년 취임 직후인 8주기 추도식에 참석해 "성공한 대통령이 되어 임무를 다한 다음 다시 찾아뵙겠다"고 밝힌 후 5년 임기 동안 부인 김정숙 여사를 보내는 것으로 참석을 대신했다.

문 전 대통령은 또 "아내는 연신 눈물을 훔쳤다. 그리운 세월이었다"며 "'우리는 늘 깨어있는 강물이 되어 결코 바다를 포기하지 않을 것입니다. 당신처럼', 함께해주신 많은 시민들께 감사드린다"고 했다.

앞서 추도식에선 5년 임기를 마치고 퇴임한 문 전 대통령에 대한 찬사가 이어졌다.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은 추도사를 통해 노 전 대통령의 '10·4 남북공동선언, 동북아 균형자론' 등을 상기시킨 뒤 "반발이 만만치 않았다"며 "보수진영과 보수언론으로부터 예컨대 우리 주제에 무슨 균형자냐, 한미 동맹이나 잘 챙기라는 보수진영의 비난과 비아냥 때문에 곤욕을 치르기도 했다"고 회고했다.

정 전 장관은 "오늘 이 자리에 문 전 대통령이 와계시지만 문재인 정부 5년을 거치는 동안 대한민국은 세계 10위의 경제대국이 됐고, 6위 군사 강국으로 우뚝 서게 됐다"며 "국제사회에서도 대한민국이 정치, 경제, 사회, 문화적으로 선진국 반열에 들어서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정 전 장관이 "이 박수는 문 전 대통령에게 보내달라"고 말하자 추도객들은 일제히 박수를 치며 '문재인'을 연호했다. 여당에서도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함께 박수를 치는 모습이 포착됐다.

문 전 대통령도 참석자들의 연호에 잠시 자리에서 일어나 손을 흔들고 허리를 숙여 인사하며 화답했다.

정세균 이사장은 감사 인사를 통해 "숱한 어려움을 이겨내고 오늘 비로소 반가운 얼굴로 마주보게 됐다"며 "지금 이 자리에 함께하고 계신 문 전 대통령께 다시 한 번 수고 많이 하셨다고 말씀드리겠다"며 "5년 전 약속을 지킨 문 전 대통령이 정말 자랑스럽지 않느냐"고 밝혔다.

문 전 대통령은 추도식 후 권양숙 여사와 함께 노 전 대통령 묘역으로 이동해 참배했다. '너럭바위'에 헌화한 문 전 대통령은 눈시울이 붉게 물든 채 유족들과 인사를 나눈 뒤 별다른 입장 표명 없이 추도식장을 떠났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yeodj@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