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지하철·버스 통합정기권 추진…수도권 요금 최대 38% 할인

등록 2022.05.25 06:00:00수정 2022.05.25 08:51:4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대광위, 수도권 지자체 등 관계기관과 협의
'지하철 정기권의 버스 환승' 국정과제 선정
방안으로 지하철·버스 통합정기권 도입 추진
도입시 국민 대중교통비 약 27~38% 절감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고승민 기자 = 사진은 지난 11일 지하철 2호선 강남역(위)과 고속터미널 시내버스 정류장의 모습.  2022.05.11. kkssmm99@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홍찬선 기자 = 정부가 대중교통을 주로 이용하는 청년·서민층의 교통비 절감 대책에 나선다.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대광위)는 서울과 인천, 경기 등 지방자치단체 및 철도 운송기관 등과 관계기관 회의를 개최해 지하철·버스 통합정기권 도입을 추진 중이라고 25일 밝혔다.

현재 인천과 수도권 등 일부 지역에서는 지하철만 이용가능한 정기권은 있다. 그러나 이 경우 버스 환승할인은 적용되지 않아 시민들은 추가로 요금을 지급해야 하는 문제점이 있다.

이에 따라 새 정부는 국민들의 교통비 절감 등 대중교통 이용을 활성화하기 위해 '지하철 정기권의 버스 환승할인 적용'을 국정과제로 선정하고, 실천방안으로 지하철·버스 통합정기권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

국토부 대광위는 국민들이 통합정기권을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전문 연구기관과 도입방안을 면밀히 검토하고, 지하철·버스 등 대중교통을 담당하는 전국 대도시권 지자체 및 운송기관과 협의를 거쳐 지하철·버스 통합정기권을 오는 2023년 도입을 목표로 추진할 계획이다.

통합정기권이 도입되면 지하철과 버스를 환승하는 이용객에 할인혜택이 제공된다. 따라서 국민 대중교통비도 약 27~38% 가량 절감할 것으로 기대된다.

예컨대 현행 수도권 10㎞ 구간(1250원)을 60회 통행하면 요금은 7만5000원인 반면 지하철·버스 통합정기권이 도입되면 대중교통 이용료는 5만5000원으로 26.7%가 할인된다.

또한 수도권 30㎞ 구간(1650원)을 60회 통행시 현행 9만9000원인 이용료는 6만1700원으로 37.7%가 낮춰지게 된다.

박정호 대광위 광역교통 경제과장은 "지하철·버스 통합 정기권은 정부가 대중교통 정기권 서비스를 지원하는 첫 사례로 대중교통을 정기적으로 이용하는 서민층·청년층의 대중교통비를 절감하는 등 다양한 이용자 수요를 충족시킬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ani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