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목동운동장에 '지열에너지' 도입…"냉·난방비 30% 저감"

등록 2022.05.25 11:15: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2030년까지 신재생에너지 보급률 21% 목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서울시가 목동운동장 주경기장 등 공공건물에 '친환경 지열에너지'를 도입한다고 25일 밝혔다. (사진=서울시 제공) 2022.05.25.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하종민 기자 = 서울시가 목동운동장 주경기장 등 공공건물에 '친환경 지열에너지'를 도입한다고 25일 밝혔다.

지열에너지는 지하를 구성하는 토양, 암반, 지하수가 가지고 있는 열에너지(평균 15℃)를 이용해 건물의 냉·난방에 활용하는 방식이다. 여름에는 지하 온도가 지상보다 낮고, 겨울에는 높은 온도차를 이용하는 친환경 재생에너지다.

목동운동장 주경기장은 올해 하반기까지 건물 인근 유휴부지에 지중 열교환기를 설치하고, 기존 노후한 냉·난방기를 지열시스템으로 교체하는 작업을 완료할 계획이다.

지열에너지가 도입되면 기존 냉·난방시스템 대비 약 30% 에너지 절감 효과가 기대되며, 실외기가 필요 없어 소음과 진동 발생도 크게 줄일 수 있다.

시가 도입하고 있는 '친환경 지열에너지'는 올해 1월 발표한 '기후변화대응 종합계획'의 하나로 추진되는 사업이다. 시는 지열, 수열, 소수력, 연료전지, 태양광 등 화석연료를 대체할 신재생에너지를 균형 있게 보급해, 4.3% 수준에 머물고 있는 신재생에너지 보급률을 2026년 12.6%, 2030년 21%까지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올해 시는 평창동 미술문화복합공간 등 5개소, 2023년 로봇과학관 등 8개소, 2024년에는 서서울미술관 등 3개소에 지열에너지를 도입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공공시설물, 대규모 정비사업구역, 에너지다소비건물(대형 백화점, 복합상업시설 등) 등 대규모 건물에도 적극적으로 도입해나간다는 방침이다.

유연식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은 "최근 발생하고 있는 고유가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2050년 탄소중립 달성을 위해 지열에너지 생산과 이용을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hah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