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르포]"이게 훈련이야 실전이야"…LGU+, '품질안전 훈련센터' 가보니

등록 2022.05.29 09: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4개 훈련장, 2개 시험실로 구성…VR로 사고 상황 '리얼' 체험
'광케이블 연결'도 직접 수행…실제 장비로 실습 교육 진행
유플 근무자부터 훈련 이수…영세업체·공기관 등 확대 예정
"무사고·무장애·무결점 사업장 만들고 ESG 경영 실천할 것"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LG유플러스 대전 R&D(연구개발) 센터 내 '품질안전 종합훈련센터'에 마련된 광코어 체험관에서 교육생들이 야간 상황에서의 광코어 복구를 실습하고 있다. (사진=윤현성 기자)

[대전=뉴시스]윤현성 기자 = 안전모를 써보고, 안전장비를 착용하고, 미끄러운 지붕 위에 올라가 보는 것은 이미 '연습'이 아니라 '실전'이다. LG유플러스가 운영 중인 '품질안전 종합훈련센터'에서는 이렇듯 실전과 다를 바 없는 훈련을 진행해볼 수 있었다.

LG유플러스는 지난 26일 대전 R&D(연구개발) 센터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품질안전 종합훈련장인 네트워크 안전체험관과 품질검증 시험시설을 공개했다.

LG유플러스 임직원과 협력사 구성원들의 안전을 확보하고 서비스 품질을 높이기 위해 설립된 품질안전 종합훈련센터는 교육 시설과 품질 개선 시설로 구성된다.

◆"안전체험관에서 안전모 효능 체감 시켜드립니다"…망치로 '쾅'

먼저 교육 시설은 네트워크 안전체험관, 광코어 체험관, 무선/HFC 실습장, IP/SOHO 실습장 등 4개의 훈련장으로 구성된다. 네트워크 안전체험관은 종합훈련장에서 가장 눈에 띄는 곳 중 하나다. 안전보호구 체험·안전모 충격 체험 등 업종 공통 7종, 통신주 추락·지붕 미끄러짐 등 통신업 특화 8종을 비롯한 15종의 체험시설과 심폐소생술 실습장 1곳으로 구성됐다.

체험관은 네트워크 통신 현장에서 발생할 수 있는 안전사고를 미리 체험해보고 사고 경각심을 높이는 것을 목표로 마련됐는데, 그만큼 실제 현장과 최대한 흡사한 시설들이 구비돼있다.

예를 들어 통신 장비 설치 등을 위해 근무자들이 빈번하게 올라가는 지붕에서의 사고 예방을 위해 실제 장비를 장착하고 철판·기와 등의 재질로 이뤄진 지붕 위에 올라가볼 수 있다. 심지어 안전모 성능 체험을 위해 안전모를 쓴 채 망치로 직접 머리를 타격해보는 구간까지 있었는데, 직접 체험해본 결과 망치로 머리를 치는 느낌은 들되 통증이나 불편함은 전혀 느껴지지 않았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LG유플러스 대전 R&D(연구개발) 센터 내 '품질안전 종합훈련센터'에 마련된 네트워크 안전체험관에서 교육생들이 안전대를 착용하고 VR로 추락사고를 체험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LG유플러스 제공)

VR 기기를 착용하고 통신주나 버킷차량에서 추락하는 사고를 체험하는 것도 가능했다. VR 기기와 안전 장비를 착용해 실제 추락까지 구현하는 등 훈련의 몰입도와 생생함을 높이는 데 초점을 뒀다.

◆끊어진 케이블도 직접 연결해 반복숙달…매년 대회도 개최

광코어 체험관에서도 네트워크 현장에서 도로굴착공사 등으로 끊어진 광케이블을 복구하는 능력을 높이기 위해 실제로 광케이블을 연결하는 교육이 진행됐다.

광케이블이 끊어질 경우 각기 다른 색의 코어 288개를 하나하나 수작업으로 연결할 수밖에 없는데, 단선 시간이 길어질수록 고객 불편이 커지는 만큼 반복 훈련을 통해 기술을 숙달시킨다는 계획이다. 초보자의 입장에서 광코어 연결을 직접 체험해보니 광케이블 코어 1개를 연결하는 데에도 5분 가량의 시간이 소요됐다.

LG유플러스는 반복 훈련 뿐만 아니라 매년 사내 통신기술경진대회를 열어 복구능력을 향상시키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이와 관련해서는 "실제 선로 복구 시간은 코어 수나 선로 유형 등에 따라 다르지만, 야간 상황에서 복구 훈련을 하면 보통 1시간 이상 걸리는데 (LG유플러스에서는) 가장 빨리한 조가 22분이 걸렸다"고 강조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LG유플러스 대전 R&D(연구개발) 센터 내 '품질안전 종합훈련센터'에 마련된 무선/HFC 실습장. 실제 현장에 있는 각 제조사들의 통신 장비들이 구비되어 있다. (사진=윤현성 기자)


무선·HFC 실습장과 IP·SOHO 실습장 또한 '실제 상황'과 가장 흡사한 교육을 진행하기 위해 삼성전자 등 각 제조사들의 실제 통신 장비들이 교육장에 구비돼 있었다.

무선·HFC 실습장은 네트워크 현장에서 장애가 발생했을 때 기지국 안테나를 비롯한 각종 유·뮤선 장비를 교체·복구하는 작업을 실습하는 곳이다. 광통신창치(ONU)와 전원공급기(UPS)를 비롯한 22종의 장비가 현장과 동일하게 구성돼 있었다.

IP·SOHO 실습장은 IPTV(U+tv)와 초고속인터넷 서비스의 개통과 신속한 장애복구를 교육하는 곳으로, 교육생이 실제 고객에게 제공되는 U+tv 서비스 상황을 직접 지켜보며 개통작업과 장애 복구 작업을 배울 수 있다.

◆"훈련장에 '실제 집'을 갖다 놨네"…고객 가정 내 통신 장비 품질 검증

품질 개선 시설은 홈IoT(사물인터넷) 인증센터와 네트워크 연동시험실로 구성되는데, 이곳들 역시 실제 환경과 흡사하게 꾸려져 있었다.

홈 IoT 인증센터는 고객환경시험실과 무선환경시험실로 나눠지는데, 고객환경시험실의 경우 아예 모델하우스처럼 실제 가정의 모습을 그대로 구현하고 와이파이(Wi-fi) 공유기 등 통신장비의 품질을 검증하고 있었다. 무선환경 시험실 또한 실제로 고객들이 사용하는 와이파이 공유기의 속도 등 성능을 확인하고, 전파 간섭 등 실제 일어날 수 있는 다양한 환경에 대한 테스트도 진행됐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LG유플러스 대전 R&D(연구개발) 센터 내 '품질안전 종합훈련센터'에 마련된 홈 IoT 인증센터의 고객환경시험실. 실제 가정 환경을 구현해 와이파이 공유기를 비롯한 통신장비 품질을 검증하고 있다. (사진=윤현성 기자)

네트워크(NW) 연동시험실에서도 실제 고객들의 가정에 설치되는 U+tv 셋톱박스와 와이파이 공유기, 유선망 NW 장비 등이 배치도 있었다. NW 장비와 홈서비스 단말 간 영향을 시험하고 불편사항을 미리 포착한다는 목표다. 총 18개 랩(Lab)으로 구성된 NW 연동시험실에는 IPTV, VOD, 유튜브, 게임 등 실고객들의 주 NW 사용처들이 수십 개의 화면에서 실시간 송출되고 있었다.

LG유플러스는 이같은 종합훈련을 통해 ESG 경영 관점에서 '안전보건 경영'을 체계화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훈련센터 운영 뿐만 아니라 매월 CEO 주관 '품질안전관리 위원회'를 운영하고 CSEO(최고안전관리책임자) 직을 신설하는 등 고객 불편(페인포인트) 제로화를 전사적 목표로 삼겠다는 계획이다.

LG유플러스 측은 1800~2000여명에 달하는 자사 소속 현장 근무자에 대한 연 1회 훈련을 우선적으로 진행하고, 지역사회 영세업체, 공공기관, 비영리단체 등의 훈련 수요도 적극적으로 받아들이겠다고 강조했다.

권준혁 LG유플러스 네트워크부문장(전무)은 "대전R&D센터는 네트워크 장애발생 제로, 안전사고 제로를 견인함으로써 고객에게 사랑받는 일 등 네트워크의 밑거름이 되고 있다"며 "품질에 대한 고객의 페인포인트(Pain-point)를 없애면서도 무사고·무장애·무결점 사업장을 만들고 나아가 ESG 경영을 실천하기 위해 전사적인 역량을 투입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syh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