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충북 단체장 여소야대 바뀔까"…국민의힘 '재편' vs 민주당 '사수'

등록 2022.05.29 14:46:02수정 2022.05.29 17:21:2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청주=뉴시스] 천영준 기자 = 6·1 지방선거가 막바지로 향해 가는 가운데 충북 단체장 선거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사실상 거대 양당의 후보 대결로 흘러가면서 지방 권력을 장악하기 위한 경쟁이 치열하게 전개되고 있기 때문이다.

국민의힘은 대선 승리의 기세를 이어 4년 전 패배를 설욕하겠다는 의지를 불태우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여소야대' 지형 유지를 위해 정권 견제론을 내세우며 맞서고 있다.

29일 지역 정치권 등에 따르면 충북 기초단체장 11명 중 여당인 국민의힘 소속은 4명에 불과하다. 나머지 7명뿐 아니라 광역단체장인 충북지사는 민주당 소속이다.

2018년 6월 치러진 제7회 지방선거에서 민주당은 충북지사를 포함해 8명이 단체장 선거에서 승리, 지방 권력을 장악했다.

자유한국당(현 국민의힘)은 4명이 당선되는 데 그쳤다. 전통적으로 강세 지역인 충주와 제천, 단양, 보은 선거다.

당시 선거는 민주당에 유리한 여건이 형성됐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으로 조기 대선이 치러진 지 1년 만에 열렸기 때문이다.

그동안 지방선거는 정권의 중간평가 성격이 짙었으나 다른 결과가 나온 것이다. 역대 6번의 충북지사 선거는 모두 야당 소속 후보가 당선됐으나 이때 처음으로 여당 후보가 승리했다.

이처럼 여당이 강세를 보이며 4년 전 압승을 거둔 자유한국당이 민주당에 지방 권력을 내주고 말았다.

자유한국당은 2014년 6월 제6회 지방선거에서 새누리당(현 국민의힘) 당명으로 6명의 당선자를 배출했다.

새정치민주연합(현 더불어민주당)은 4명에 불과했다. 나머지 2명은 무소속이다.

이런 가운데 제8회 지방선거는 역대 선거와 상황이 다르다. 대선이 치러진 지 3개월, 새 정부 출범 이후 불과 22일 만에 열린다.

4년 전과 비슷한 결과가 나올 것이란 분석에 무게가 실리는 이유다. 국민의힘이 새 정권의 '허니문 효과'를 누리는 데다 야당의 정부 견제론보다 국정 안정론이 힘을 받으면서다.

다만 충북 단체장 선거는 변수가 있다. 현역 7명이 3선 연임 제한과 당내 경선 탈락, 불출마 등으로 선거에 나오지 못한다.

해당 선거구는 충북지사, 청주시장, 단양군수, 보은군수, 옥천군수, 영동군수, 증평군수 등이다. 민주당 4곳과 국민의힘 3곳이다.

현역이 없는 '무주공산'으로 치러지는 만큼 정당보다는 인물이나 정책을 보고 선택할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다. 여권 쏠림 현상이 완화될 수 있다는 얘기다.

선거일이 바짝 다가오면서 국민의힘은 안정적인 초반 국정 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총력전을 펴고 있다. 반면 민주당은 정부 여당을 견제하기 위해 지방 권력 사수에 안간힘을 쓰고 있다.

이에 따라 충북 단체장 선거가 국민의힘 바람대로 '여대야소'로 재편될지 아니면 민주당이 지방 권력을 현재 구도를 사수할지 주목된다.

지역 정가의 한 인사는 "이번 선거는 새 정부가 출범한지 한 달도 채 지나지 않아 정권 안정론 등에 힘이 실려 국민의힘 우세로 예상된다"며 "민주당이 샤이 지지층을 투표장으로 끌어내는 등 지지세를 결집하면 어느 정도 선전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jc@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