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정부, '2022 양자정보주간' 개최…"韓 양자기술 대도약 위한 마중물"

등록 2022.06.27 10: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개막식·전문가 포럼·유관단체 창립 등 행사 대거 개최
한미정상회담 후속조치…美와 민관 워크숍 개최
한미 신규 공동연구 사업 기획 하반기 착수 예정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윤현성 기자 =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미래 산업·안보의 게임체인저인 '양자기술'에 대한 대국민 인식 확산과 연구·산업 활성화를 위해 27부터 7월1일까지를 '2022 양자정보주간(Quantum Week)'으로 정해 다양한 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양자정보주간은 '함께 만들어가는 양자기술 강국, 함께 여는 양자정보 시대'라는 주제로 진행된다. 개막 행사를 시작으로 전문가 포럼, 유관단체의 창립 행사 및 비전 발표회, 대국민 성과 전시회 및 문화확산 행사 등이 개최되며, 일부 행사는 유튜브 채널로도 생중계된다.

이날 오전 양자정보주간의 시작을 알린 개막 행사는 이종호 과기정통부 장관를 비롯해 해외 석학, 유관 기관장 및 기업임원, 학회대표, 주요 연구자 등 250여명이 참석했다. 개막식과 함께 글로벌 리더 초청 인사이트 간담회 및 주제영상 상영, 유공자 포상, 특별 강연 등이 열렸다.

◆양자기술 민관 협력 본격화…'퀀텀 인더스트리 데이'로 미래 시장 엿본다

과기정통부는 최근 급속한 기술진전에 따라 산업계의 관심과 참여가 확대되고 있는 가운데 양자정보주간을 통해 글로벌 기업·산업 동향 및 국내 성과 등을 공유하는 행사가 개최되고, 양자기술 활용사례, 비즈니스 모델 발굴 등을 위한 민관 협력 활동도 본격화될 것으로 기대했다.

먼저 이날 오후에는 양자컴퓨팅 분야의 선도기업인 ▲미국의 아이온큐·IBM·제너두(Xanadu) ▲스위스 취리히 인스트루먼트 ▲호주 큐컨트롤(Q-CTRL) ▲이스라엘 퀀텀 머신스 ▲국내 LG전자·현대기아차 등이 자사의 양자기술 비즈니스 현황을 소개하고 미래 시장을 전망해보는 '퀀텀 인더스트리 데이'가 개최된다.

늦은 오후에는 지난 9일 열린 '50큐비트 양자컴퓨터 구축 착수 보고회'를 통해 공식 발족된 양자컴퓨팅 구축·활용 협력기업이 킥오프 회의를 통해 운영 체계 및 주요 활동 등을 논의하고 대내외 활동을 본격 개시할 예정이다.
associate_pic

오는 7월1일에는 양자기술 교류 및 산업화 촉진을 위해 양자분야 대표 산·학·연이 모인 미래양자융합포럼(양자포럼) 1주년 기념식이 열린다. 국가지정 양자인터넷 연구소인 KIST 본원에서 진행되는 이번 행사에서는 KT·SK브로드밴드·LG유플러스 등 통신3사의 양자암호통신·양자내성암호 상용서비스 출시, 포럼-핀란드 MOU 발표, 국제표준화 선점을 위한 산학연 연대식 등이 예정돼있다.

◆양자기술 新단체도 '우후죽순'…양자정보학회·한국양자협회 등 참여

국내 양자기술 발전을 위해 전문인력의 확충 및 산·학·연, 공학·이학 등 분야 간 융합, 저변 확대가 중요한 상황에서 오는 30일에는 이를 지원할 국내 양자기술 협·단체의 창립 활동이 집중된다.

먼저 지난 2019년 1월 국내 최초 양자정보 전문가 집단으로 활동을 시작한 양자정보과학기술연구회가 양자정보 전문 학회인 '사단법인 한국양자정보학회'로 발돋움하기 위해 정관 심의, 임원 선출, 사업계획 심의 등 설립 발기인 행사가 열린다.

양자기술에 대한 국민적 관심과 참여를 독려하고 관련 연구·교육, 문화 확산 등을 지원해 국내 양자기술·산업 진흥에 기여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는 한국양자협회(가칭, 설립허가 검토 중)의 비전 발표회 자리도 준비됐다.

◆한미 양자기술 공조도 늘린다…하반기 중 공동성명서 체결 계획

아울러 이번 양자정보주간에는 지난달 21일 열린 한미 정상회담의 후속조치로 양국 간 협력방안 도출을 위한 워크숍이 열린다. 워크숍에는 양자컴퓨팅 국제컨퍼런스 등에 20명이 넘는 해외 연구자가 참석해 국내 연구자와 연구현황 공유 및 공동연구 협의, 네트워크 구축 등을 진행한다.

오는 29일 개최되는 한미 퀀텀 워크숍은 과기정통부와 미국 백악관 OSTP(과학기술정책실) 주도로 양국의 관계부처 및 전문가가 참여하는 민관행사다. 전문가가 중심이 돼 자국의 연구동향을 발표하고, 양국에 상호 이익이 되는 협력 분야와 구체적 협력방법 등이 논의될 예정이다.

양국 정부는 이번 워크숍 결과를 토대로 올 하반기 중에 한미 양자기술 협력 공동성명서 체결 및 신규 공동연구 사업 기획 착수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대강당에서 한미정상회담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2.05.21. yesphoto@newsis.com

그간 양자기술 분야의 국내외 연구자를 한데 모아 교류·소통을 성공적으로 이끌어냈다고 평가받는 양자정보 학술행사(6.28~29)와 양자컴퓨팅 국제컨퍼런스(6.30~7.1)는 올해도 국내외 연구자·연구그룹 간 연구 현황 공유 및 관심 연구주제 논의 등을 통해 연구협업체계를 더욱 강화한다.

특히 이번 학술행사와 컨퍼런스에는 글로벌 양자기술 연구를 선도하고 있는 ▲미국 하버드·MIT·칼텍 ▲영국 임페리얼대·옥스포드대 ▲스위스 바젤대 ▲네덜란드 델프트공대 ▲독일 카를스루에공대 ▲헝가리 그단스크대 ▲중국 칭화대 ▲싱가포르국립대 등의 핵심 연구자가 참석한다. 과기정통부는 이번 교류가 공동연구로 이어질 수 있도록 R&D과제 등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양자컴퓨팅 경진대회·해외연수 성과 공유회·대중 강연 등 저변 확대 행사도

이외에도 이번 양자정보주간에는 양자기술 분야로 우수 학생의 유입을 확대하기 위한 양자컴퓨팅 활용 경진대회(6.27~29) 및 해외연수 성과 공유회(6.28)를 개최하고 양자기술을 명쾌하고 알기 쉽게 설명해주는 대중 강연(6.29), EBS 지식채널e '양자기술' 4부작(6.28~7.1) 등 다양한 저변 확대 행사도 개최된다.

이종호 과기정통부 장관은 "이번 양자정보주간의 주제인 '함께 만들어가는 양자기술 강국, 함께 여는 양자정보 시대'에는 새 정부의 양자기술 정책 방향과 지향점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며 "이번 양자정보주간이 정부와 연구자, 기업, 국민 모두가 대한민국 양자기술 대도약을 위해 한 마음, 한 뜻으로 범국가적 역량을 결집하는 마중물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syh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