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현대차, 체코 수소차산업 활성화 나선다…현지서 협력

등록 2022.06.29 14:46:5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현대자동차는 지난 28일(현지시간) 체코 프라하 힐튼호텔에서 체코 수소협회 'HYTEP(HYDROGEN TECHNOLOGY PLATFORM)'와 체코 내 수소모빌리티 생태계 구축을 위한 상호협력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다자간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뒷줄 왼쪽)과 페트로 메르바르 체코 수소특임대사(뒷줄 오른쪽)가 참석한 가운데 김기철 현대글로비스 상무(앞줄 왼쪽부터), 신승규 현대자동차 상무, 문재도 수소융합얼라이언스 회장, 마틴 파이다르 HYTEP 부회장, 토마스 헤링크 오를렌 유니페트롤 이사, 페트르 리학 지브라그룹 대표이사가 다자 간 업무협약에 사인하고 있다.(사진=현대자동차 제공) 2022.6.29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정규 기자 = 현대자동차가 한·체코 수소협회 및 양국 수소관련 민간기업과 함께 체코 내 수소산업 기반 조성에 나선다.

현대차는 지난 28일(현지시간) 체코 프라하 힐튼호텔에서 체코 수소협회 'HYTEP(HYDROGEN TECHNOLOGY PLATFORM)'와 체코 내 수소모빌리티 생태계 구축을 위한 상호협력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다자간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협약에는 한국 수소보급 활성화 민관협의체 '수소융합얼라이언스(H2KOREA)', 현대글로비스, 체코의 다목적 상용차 개발 및 제조사 지브라그룹, 원유 처리, 연료 및 석유화학제품 생산·유통·판매 기업인 오를렌 유니페트롤 등 13개 기업 및 기관이 참여했다.

협약식에는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페트로 메르바르 체코 산업통상부 수소특임대사, 문재도 수소융합얼라이언스 회장, 마틴 파이다르 HYTEP  부회장, 신승규 현대차 상무, 김기철 현대글로비스 상무 등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은 전 세계 에너지 패러다임이 화석연료에서 환경친화적이면서도 가격이 저렴하고 신뢰성이 높은 에너지로 대전환하는 시점에서 수소가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는 인식 하에 이뤄졌다.

현대차를 비롯해 양국 MOU 참여 기업·기관들은 ▲수소 분야 정보교류 ▲수소모빌리티 제조 및 실증 ▲수소 충전 및 운송 인프라 구축 ▲수소 생산기술 개발 및 실증 등을 추진한다.

수소 생산부터 저장과 운송, 활용 등 전 주기에 걸친 협력으로 체코 내 수소생태계 구축을 본격화한다는 방침이다.

현대차는 지브라그룹 등 MOU 참여 체코기업에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을 공급하고 관련 기술을 지원해 체코 시장에 최적화된 소형 다목적 수소트럭 등의 수소모빌리티 개발을 돕는다.

이를 통해 체코 현지기업들은 다목적 수소상용차 등 수소모빌리티를 제작하고 상용화를 위한 다양한 실증 운행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수소상용차 실증 운행을 통해 기존 경유 상용차 대체 가능성과 실수요를 확인할 수 있을 전망이다.

수소에너지와 수소모빌리티 보급 확대를 위한 수소 인프라 구축에도 협력한다. 수소융합얼라이언스와 현대차는 체코 내 수소충전 인프라 확충을 위해 한국에서의 수소충전소 구축·운영 노하우를 공유하고 수소충전소 관련 기술도 지원한다.

수소생산 부문에서는 친환경 수소생산기술 개발과 생산비용 저감을 추진한다.

MOU에 참여하는 양국 수소협회와 기업들은 재생에너지와 저탄소 에너지원을 활용한 수소생산을 위해 공동 타당성 조사와 공동 기술개발 협력, 실증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현대글로비스는 공급망관리(SCM) 전문기업 특성을 살려 수소 생산에서부터 활용까지 수소공급망 전 주기에 걸친 수소에너지 유통과 함께 수소상용차 부품과 조립장비, 수소충전소 설비 등의 운송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체코는 국가 주요산업인 자동차산업의 친환경 모빌리티 전환을 본격화하고 있으며 수소가 중요한 역할을 차지하고 있다.

체코 정부는 2020년 4월에 승인한 '국가 친환경 모빌리티 액션플랜'에서 2030년까지 4만∼5만대의 수소전기차 보급 목표를 설정했으며 같은 해 7월 '국가수소전략'을 통해 2050년까지 운송부문을 포함한 수소산업 육성을 위한 로드맵을 공개했다.

또 지난해 11월 방한한 메르바르 수소특임대사는 산업통상자원부와 수소융합얼라이언스, 현대차를 방문해 수소 활용기반 및 수소상용차 생태계 구축 등을 논의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이번 협력사업은 체코 자동차산업의 패러다임 전환 과정에서 수소모빌리티가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는 데 초석이 될 것"이라며 "이를 통해 체코에 다양한 수소사업모델 개발이 촉진돼 수소경제가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k76@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