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노션 "미래비전은 콘텐츠·디지털·모빌리티 강화"

등록 2022.06.30 16: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이용우 이노션 대표(사진=이노션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정윤아 기자 = 현대자동차그룹 계열 광고대행사인 이노션은 30일 국내외 20여개 증권사 애널리스트를 대상으로 미래 사업전략의 방향성을 담은 '애널리스트 데이'를 개최했다.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설명회에는 이노션 이용우 대표이사 사장 등 경영진과 김승주 고려대 정보보호대학원 교수가 사외이사 자격으로 참석해 직접 소통에 나섰다.

이용우 대표는 이날 이노션의 미래 사업전략의 방향성을 담은 'CDM'라는 3대 키워드를 제시했다.

C는 크리에이티브&컨텐츠(Creative & Contents)로 크리에이티브 밸류체인 구축 가속화, 미래형 콘텐츠 개발을 의미한다.

D는 디지털&데이터(Digital & Data)로 메타버스, NTF(대체불가토큰) 등 신사업 발굴을 뜻한다.

M은 메타&모빌리티(Meta & Mobility)로 모빌리티 서비스 솔루션 특화기업으로 영역을 확대한다는 의미다.

즉 C는 크리에이티브 역량 기반의 콘텐츠 산업 뉴 챌린저, D는 디지털 혁신으로 축적된 데이터로 소통하는 마케팅 커뮤니케이션 선도자, M은 다양한 이동 환경의 변화를 반영하는 비즈니스 파트너를 각각 지향하고 있다.

이 대표는 "크리에이티브와 콘텐츠 역량을 한층 강화해 미래형 콘텐츠를 제공할 수 있는 기업으로 거듭나겠다"며 "두 번째 디지털과 데이터의 경우 데이터에 기반한 맞춤화된 경험, 디지털 세상을 통해 구현되는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투자하겠다"고 했다.

이어 "모빌리티는 경쟁 기업과 차별화할 수 있는 이노션만의 독보적인 가치"라면서 "모빌리티 라이프 속에서 누리는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뉴 비즈니스를 적극 발굴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김태용 국내 비즈니스부문 부사장은 "글로벌 네트워크 강화, 콘텐츠 밸류체인 가속화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성장해 나갈 것"임을 밝혔다.

이어 최근 현대차 NFT(대체불가토큰) 발행 사업을 진행한 디지털 비즈니스본부는 김승주 교수와 함께 메타버스, NFT 시장 전망과 이노션의 역할에 대해 설명했다.

조준희 전무는 모빌리티 사업전략 발표를 이어가며 "발전하는 모빌리티 시장 속 고객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최적의 커뮤니케이션 솔루션을 설계하는 역할은 이노션이 가장 잘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 전무는 크리에이티브 부문에서는 콘텐츠의 제작, 실행, 구현 단계에서 새로운 비즈니스 가치를 지속 창출해 나갈 청사진을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