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횡령 늪에 빠진 농협②]허술한 관리감독 화 자초…중앙회·농식품부 뒷북대응

등록 2022.07.03 09:00:00수정 2022.07.03 10:33: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6월 한 달간 지역 농협서 수십억 횡령 사건 3건 발생
각양각색 수법에 다년간 고객·회삿돈 빼돌려도 몰라
내부 통제시스템 기능 상실…일탈 행위 사실상 방치
중앙회는 뒷북 대응, 주무부처 농식품부는 소극 대응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 지역의 한 농협본부. 사진은 해당 기사와 직접적 연관이 없음. (뉴시스DB) *재판매 및 DB 금지



[세종=뉴시스] 오종택 박영주 기자 = 지난 6월 한 달 동안 지역 농협에서 잇따라 발생한 거액의 횡령 사건은 직원들의 비위 행위를 걸러낼 내부 통제 시스템이 제 기능을 하지 못했기 때문이라는 지적이다.

지역 농협의 특수한 업무 구조와 만성적인 인력난에 더해 상급 기관인 농협중앙회와 주무 부처인 농림축산식품부의 뒷북 대응 등 총체적 부실이 불러온 결과다.

3일 경찰과 농협 등에 따르면 지난 6월 한 달간 수도권 지역 단위 농협에서만 3건의 횡령 사건이 발생했다. 3건 모두 경찰 조사가 진행 중으로 횡령 규모가 크게는 70억원대에 이를 것으로 추산된다.

횡령 수법도 다양해 고객 돈을 다른 사람 명의 계좌로 빼돌리거나 고객 명의를 도용해 대출받았다. 자금 출납이나 대출 업무를 담당하지 않는 직원은 농산물이나 생활물자 구매 대금을 부풀리는 수법으로 수십억원을 횡령했다.

225만 농업인의 버팀목이자 3대 풀뿌리 서민금융기관 중 하나인 농협에서 횡령 사건이 잇따라 발생하자 터질 것이 터졌다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이번 횡령 사건을 저지른 직원들은 모두 30대로 입사 경력이 비교적 짧다. 이들이 다년간 수십 차례에 걸쳐 고객 돈과 회사 자금을 빼돌렸음에도 내부 감사에서는 전혀 걸러내지 못했다.

사실상 직원들의 일탈 행위를 장기간 방치해 횡령 사건이 반복적으로 발생하는, 부실한 관리·감독 체계를 여실히 드러낸 셈이다.

여기에 내부 통제 시스템이 제 기능을 발휘할 수 없었던 구조적 문제도 있다. 농협중앙회에 따르면 5월말 기준 전국 시·군·구에 있는 지역 농협은 920개에 이른다. 간이 지점까지 합하면 3000개 가까운 규모를 자랑한다.

하지만 이처럼 전국에 산재해 있는 지역 단위 농협까지 관리·감독의 손길이 뻗치기에는 물리적 한계가 있다. 중앙회가 자체 감사 조직을 두고 정기적으로 시·도 본부에 대한 점검에 나서고 있지만 규모가 작고 영세한 단위 농협까지 직접 들여다보기는 쉽지 않은 실정이다.

금융 사고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기본적으로 인력의 정기적인 순환 배치가 중요하지만 지역별, 조합별로 조직 구성이나 인력 운영에 있어서도 상황이 제각각이다. 규모가 작은 지역 농협의 경우 한 직원이 오랜 기간 같은 업무를 담당하면서 횡령 등 유혹에 노출되기 쉬운 구조적 문제도 있다.

지역 농협의 한 관계자는 "중앙회가 자체 감사 조직을 별도로 두고 정기적으로 점검하고 있지만 워낙 조합 수가 많다 보니 제한된 인력으로 제대로 감독을 하기 쉽지 않다"면서 "규모가 작고 영세한 곳은 인력 운용에 한계가 있어 업무의 효율성이란 미명 하에 한 직원이 십 수 년간 같은 업무하는 경우도 비일비재하다"고 말했다.

더욱이 상호금융권의 특성상 금융감독원 통제의 사각지대에 있고 주무 부처도 제각각이어서 횡령 사건 등 문제가 벌어졌을 때 즉각적인 대응이 이뤄지지 않고 있는 점도 문제로 지적된다.

주무 부처인 농림축산식품부는 지역 농협에서 잇단 횡령 사건이 벌어졌음에도 재발 방지 대책 등은 중앙회에 사실상 일임한 상태다.

같은 상호금융권인 새마을금고 횡령 사건에 대해 주무 부처인 행정안전부가 금감원, 예금보험공사, 새마을금고중앙회 등 유관기관과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종합적인 개선 대책 마련에 나선 것과는 사뭇 다른 움직임이다.

과거 중대한 금융 사고가 발생하면 주무 부처에서 경영진에 경고와 함께 감사권을 발동하는 등 적극적인 움직임을 보였던 것과도 대비된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이번 횡령 사건과 관련해 중앙회 차원에서 이달 중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해서 보고하도록 했다"며 "이를 토대로 관리·감독이 소홀 했는지, 시스템적으로 문제가 없는지 점검하고 개선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  함께하는 100년 농협. (자료=농협중앙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공감언론 뉴시스 ohjt@newsis.com, gogogirl@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