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농협은행, 씨티은행 대환시 최저 4.19% 적용

등록 2022.07.06 10:05:4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정필 기자 = NH농협은행은 한국씨티은행 신용대출 대환 전용 상품인 'NH로 바꿈대출'을 출시했다고 6일 밝혔다.

모바일을 통한 대출 대환 프로세스가 적용된 상품이다. 현 직장 재직기간 1년 이상이고 소득금액증명원상 최근 소득금액이 3000만원 이상인 법인기업체 재직자로, 재직과 소득 확인이 스크래핑(Scraping)을 통해 가능한 고객이 대상이다.

대출 한도는 씨티은행 대환금액 이내 1억5000만원까지(10만원 단위)다. 우대금리 최대 적용 시 최저 연 4.19%까지(6월29일 기준) 적용받을 수 있다. 중도상환해약금(수수료)은 면제한다.

농협은행은 씨티은행 신용대출 대환고객을 위해 농협은행 우수고객제도인 '하나로가족고객' 사무소장 추천 특인 혜택을 부여한다. 대여금고 임차보증금 면제 등의 서비스도 지원한다.

이현애 농협은행 개인금융부문 부행장은 "씨티은행 금융소비자의 불편 해소를 위해 전용 모바일 대환 상품인 NH로 바꿈대출을 출시했다"며 "모바일로 쉽고 편하게 대환 대출을 이용하고 자금운용계획 수립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oma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