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30주년 무보, 5만개 초보 中企 글로벌화 나선다

등록 2022.07.07 15:17:1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정윤아 기자 = 한국무역보험공사(K-SURE)는 7일 서울 종로구 본사에서 창립 30주년 기념식을 개최했다.

이날 기념식에는 산업통상자원부 안덕근 통상교섭본부장 등 내·외빈 100여명이 참석했다.

K-SURE는 이날 행사에서 새 비전 '글로벌 리딩 무역 투자 파트너'를 선포했다.

이인호 K-SURE 사장은 기념사를 통해 "K-SURE는 30년 동안 무역의 최전방에서 중소·중견기업 육성, 해외플랜트·조선 수주 활성화, 주요 원자재 수입 긴급지원 등을 통해 우리나라 경제 발전을 견인하는 책무를 충실히 수행해왔다"며 "수출지원 실적은 설립 첫 해 1조8000억원에서 지난해 196조원으로 100배 이상 늘어나면서 수출과 무역보험의 성장은 궤를 함께 해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원자재 값·환율 상승을 비롯한 여러 가지 난제가 우리 기업들 앞에 놓여있는 만큼 무역과 해외 투자의 넘버원 파트너로 우리 기업의 글로벌 활동 영역을 더욱 넓히고자 하는 의지를 새로운 비전에 담아 새기고 앞으로 30년도 우리 수출의 안정적인 성장을 위해 발 벗고 뛰겠다"고 강조했다.

K-SURE의 새로운 비전의 핵심은 중소·중견기업 글로벌 성장 지원, 국외 채권회수 역량 강화 및 현지 금융 활성화, 신성장 동력 지원 및 고객 중심 디지털 서비스 확대이며 이를 통해 새로운 무역・투자 패러다임을 이끌어 나갈 방침이다.

K-SURE는 수출 실적이 없는 기업도 무역보험을 활용할 수 있도록 이용 문턱을 대폭 낮춰 수출초보 기업의 성장 잠재력을 초기부터 끌어올리고, 업종 특성과 성장가능성 등을 평가해 글로벌 성장을 집중 지원하는 'K-SURE 글로벌 스타' 프로그램 등 촘촘한 수출 지원망을 구축해 육성 대상 중소・중견기업 수를 기존 3만개에서 8만개로 5만개 늘린다.

또 해외채권 종합관리센터를 설립하고 해외 추심기관과의 합작법인을 통한 글로벌 채권회수 네트워크를 구축을 추진하는 등 국부 유출을 최소화하고 무역보험 제도의 내실을 기해 나갈 방침이다.

수출기업 현지법인의 원활한 자금 조달을 돕는 보증 제도와 현지 거래대금 미회수위험을 담보하는 단기수출보험 특화 상품도 활성화 한다.

메타버스·AI로봇 등 미래 유망산업 최적화 지원, 원전·방산 프로젝트 수주 확대를 위한 금융패키지 제공, 글로벌 공급망 변수 대응과 주요 물자 수급 안정을 위한 해외 M&A와 국내생산기반 조성 지원에도 박차를 가한다.

30년 무역보험 운영으로 축적된 해외신용정보 빅데이터를 고도화해 개방범위를 넓히고, 속도감 있는 무역보험 디지털 전환으로 언제 어디서나 별도심사 없이 즉시 가입할 수 있는 다이렉트 수출보험도 확대하면서 고객들의 긴급 이슈에 대한 온라인 실시간 솔루션 제공 채널 애프터슈어(After-Sure) 서비스도 도입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