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정청래 "나는 靑 사이트서 내려받은 것…강효상 물타기 말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5-26 11:18:45
"지난해 1월4일 청와대 서면브리핑 다운"
"녹음 들은 것 아니라 녹취라고 말했다"
"방송 때 이미 공개된 내용이라고 자막도"
"허위 사실 유포에는 법적 조치로 대응"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홍찬선 기자 =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전 의원. 2016.04.26. mania@newsis.com

【서울=뉴시스】문광호 기자 =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이 자유한국당이 자신에게 제기한 '한미 정상 간 통화내용 유출 의혹'에 대해 "한미정상 통화 관련 토크 중 지금도 청와대 사이트에서 찾아볼 수 있는 그 내용을 내려 받아 그것을 토대로 이야기했다"고 반박했다.

정 전 의원은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양 정상 발언이 인용부호로 서면 정리돼 있었기에 이걸 로데이터(raw data·미가공 자료)라 표현한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지난해 1월4일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의 한미정상 통화 관련 서면브리핑이 있었고 하루  뒤인 1월5일 저녁 판도라 녹화가 있었다"며 "청와대가 공개하지 않은 내용은 방송 중 전혀 등장하지 않는다. 공개 되지 않은 한미 정상의 대화 내용을 나는 모르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실제로 현재 청와대 홈페이지에서는 지난해 1월4일 게재된 '한-미 정상 통화 관련 윤영찬 국민소통수석 서면브리핑'이라는 제목의 글을 찾아볼 수 있다. 해당 글에는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통화 내용이 발언을 인용하는 방식으로 소개돼 있다.

정 전 의원은 방송 중 녹취를 입수했다고 한 것에 대해서는 "하태경 의원이 녹음이냐고 묻길래 녹음을 들은 것은 아니니 녹취라고 했다"며 "녹화 후 단어 선택에 오해의 소지가 있을 수 있겠다 싶어 방송에서는 이미 청와대에서 언론에 공개한 내용이라고 따로 자막 처리를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당시 내 단어 선택에 오해의 소지가 있을 수 있다는 점을 빌미 삼아 강효상 의원이 저지른 외교 기밀 누설이란 범죄를 물타기하고 있는 것이 작금 자유한국당이 벌이고 있는 수작의 본질"이라며 "허위사실 유포에는 법적 조치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한국당은 강효상 한국당 의원의 '한미 정상 간 통화내용 기밀 유출' 논란이 불거지자 정 전 의원의 사례를 들어 반박한 바 있다.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은 지난 25일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은 지난해 1월 한 종편채널에 출연해 트럼프 미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의 통화 녹취를 입수했다고 자랑했다"며 "자당의 전 의원까지 받아보고 방송에서 만담용으로 떠드는 내용을 현 야당의원이 알고 기자회견하는 것만 문제란 말인가"라고 따졌다.

moonli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