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한국당, 태영호 前북한공사 영입…"서울 지역구에 출마"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2-10 18:12:18
"지역구에서 당당히 심판받겠다 자처"
의사 출신 송한섭 전 검사도 함께 영입
공관위원장 "두 분 모두 서울에 배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영환 기자 = 14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북한종교와 신앙의자유 국제연대 창립대회에서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공사가 애국가를 부르고 있다. 2019.06.14. 20hwan@newsis.com
[서울=뉴시스] 유자비 문광호 기자 =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공사가 다가오는 4.15 총선에서 자유한국당 소속으로 지역구에 출마한다.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은 10일 오후 국회에서 브리핑을 갖고 태영호 전 북한공사와 의사 출신 송한섭 전 검사를 영입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태 전 공사에 대해 "목숨을 걸고 자유를 찾아온 사람이다. 1000만 이산가족 한과 설움, 북한 동포의 입장에서 대한민국 평화통일의 길을 제시하고 국제 무대에 당당하게 입장을 알릴 수 있는 인물"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그동안 탈북민, 망명한 분들이 주로 비례대표를 했는데 태 전 공사처럼 지역구에 출마해서 당당히 심판을 받겠다고 자처한 사람은 처음이 아닌가 한다"며 "그의 용기와 결단은 탈북민과 진정한 통일을 바라는 남북 국민 모두에게 희망을 주고 유권자와 국민들이 평가하리라고 본다"고 밝혔다.

송 전 검사에 대해선 "1980년생 서울대 의대를 나온 의사로 특전사에 군의관으로 복무한 바 있고 사법시험을 쳐서 검사로서 많은 업적과 공헌을 했다"며 "검찰을 권력 하수인 취급하는 데 대해 항의하고 사표를 던졌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송 전 검사의 정치 입문 배경에 대해 "검찰 탄압을 바로잡고 공정과 정의를 세우고 실현하기 위해서, 또 젊은 의사 출신으로서 국민들이 큰 걱정을 갖고 있는 우한폐렴, 미세먼지 등 국민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사태에서 우왕좌왕하는 현 정부 실태를 바로잡고 국민 안전을 확보하는 목적"이라고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브리핑 뒤 기자들과 만나 "두 분 다 서울에 배치할 생각이다. 우선 추천 지역으로 (전략공천할 것)"이라며 "(심사가 마무리하는 대로) 빨리 할 것"이라고 밝혔다.

태 전 공사의 의원 활동에 제약이 있을지에 대해선 "아마 제약이 없을 것"이라고 답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abiu@newsis.com, moonli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