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충북

충북 신천지 교인 7845명 코로나19 '증상유무' 조사(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2-27 12:32:26
associate_pic
[청주=뉴시스]강신욱 기자 = 대구 신천지예수교 신도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집단 감염되면서 21일 충북 청주의 신천지예수교 건물 입구에도 출입 통제 안내문이 내걸려 있다. 2020.02.21. ksw64@newsis.com

[청주=뉴시스] 천영준 기자 = 충북에 거주하는 신천지 교회 신도 수가 7845명으로 확인됐다.

애초 알려진 9000명보다 1155명이 적다. 6개월 동안 이뤄지는 교육을 마치지 못하면 정식 신도 명단에 포함되지 않기 때문이다.

충북도는 중앙사고수습본부로부터 전날 이 같은 정보가 담긴 자료를 넘겨받았다고 27일 밝혔다.

도는 28일부터 신도를 대상으로 전수조사에 들어간다. 청주와 충주, 나머지 9개 시·군 등 3개 권역으로 나눠 진행한다.

전담공무원으로 구성된 모니터링단이 조사한다. 9개 시·군 공무원은 청주에 있는 충북도자치연수원에서 근무할 예정이다.

이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증상 유무를 파악한다. 유증상자는 바로 자가 격리 조처하고, 검체를 채취해 코로나19 검사를 의뢰할 방침이다.

무증상자는 하루 두 차례 전화로 14일 동안 추적 관리할 예정이다. 연락되지 않는 신도는 경찰 협조를 받아 신원 확인 후 연락처를 확보하기로 했다.

도내 신천지 관련 시설은 교회 4곳과 교육 시설 34곳 등 38곳이다. 지역별로는 청주 8곳(교회 1곳), 충주 17곳(교회 2곳), 제천 9곳(교회 1곳), 음성 4곳이다. 모두 폐쇄된 상태다.

도는 해당 시·군을 통해 매일 현장에 나가 시설 사용, 신도 출입 등을 확인하고 있다. 시설 주변의 방역도 마쳤다.

현재까지 충북에서 확인된 신천지 교회 관련 관리 대상은 청주 4명, 충주 7명, 영동 1명 등 총 12명이다. 이들은 자가 격리 중이며 진단검사에서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yjc@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