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美 CDC, 코로나19 확진자에 반려동물과 접촉 자제 권고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2-29 03:23:53
WHO, 애완견 코로나19 '약한 양성 반응' 확인
홍콩 당국 발표 확인...WHO "결과 이해 위해 협력 중"
홍콩, 예방 위해 확진자 반려 동물 격리·검사 하기로
associate_pic
[평택=뉴시스] 김종택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폐렴'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28일 오전 경기 평택항국제여객터미널에서 반려견이 마스크를 쓰고 있다. 2020.01.28.

semail3778@naver.com
[런던=뉴시스] 이지예 기자 = 세계보건기구(WHO)가 28일(현지시간) 홍콩에서 애완견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양성 반응을 보인 사실을 확인했다.
 
CNBC에 따르면 WHO 신종질병팀을 이끄는 마리아 판케르크호버 박사는 이날 기자 회견에서 홍콩의 한 견공이 코로나19 검사에서 '약한 양성'을 나타냈다고 확인했다. 이 개에게서 낮은 수준의 바이러스가 감출됐다는 뜻이다.
 
홍콩 당국은 앞서 한 확진자의 애완견이 코로나19에 약한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발표했다. 다만 이 견공이 코로나19 증세를 보이지 않았다며, 실제로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인지는 확실하지 않다고 밝혔다.
 
판케르크호버 박사는 "진단 결과를 비롯해 어떤 추가적 검사를 할 것이며 이런 동물들을 어떻게 관리할 것인지 이해하기 위해 그들과 협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홍콩 정부는 예방 차원에서 코로나19 확진자나 격리자가 기르는 개, 고양이 등 반려동물을 모아 지정된 보호소에서 격리와 수의사 검사를 실시하기로 했다고 알려졌다.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견공은 현재 홍콩의 한 시설에 격리 처분됐다. 당국은 이 개가 검사에서 음성 반응을 보이면 다시 주인에게 돌려보내기로 했다.
 
과학자들은 코로나19가 박쥐 같은 동물로부터 유래된 것으로 보임에도 현재로서는 개나 고양이 등 반려동물이 이 바이러스에 감염될 수 있다는 증거는 없다고 분석했다. 다만 상황 전개를 계속 지켜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코로나19 확진을 받았을 경우 반려동물 쓰다듬기, 포옹, 입맞춤, 음식 공유 등을 하지 말아야 한다고 권고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z@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