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수도권일반

새로 산 수입차 가속페달 잘 못 밟아…50대 다리골절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3-24 14:33:35  |  수정 2020-03-24 17:03:18
경찰 "피해자 접합수술…생명에는 지장 없어"
associate_pic
[안양=뉴시스] 20일 오후 4시17분께 안양시 한 수입차 전시장 사고 현장. 2020.3.24. (캡쳐=네이버 까페 제클)

[안양=뉴시스] 정은아 기자 = 수입차 전시장에서 고객이 몰던 승용차가 직원을 들이받은 영상이 인터넷에 유포되면서 '직원 사망설'까지 나오자 경찰이 해명하고 나섰다.

경기 안안동안경찰서는 지난 20일 오후 4시17분께 안양시의 한 수입차 전시장에서 고객이 몰던 승용차에 직원이 치여 다치는 사고가 났다고 24일 밝혔다.



승용차 운전자 A(60대)씨는 새로 산 차를 인도받아 영업직원을 조수석에 태우고 전시장을 빠져나가다가 가속 페달을 잘못 밟아 갑자기 앞으로 돌진했다.

돌진한 승용차는 바로 앞 주차장 담벼락에 서 있던 B(50대)씨를 들이받았으며 B씨는 다리 골절로 병원으로 옮겨졌다.

사고가 난 이후 영상이 인터넷 카페 등에 유포됐고 "충격적이다" "직원이 죽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 등 댓글이 올라가면서 B씨가 죽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경찰은 인터넷 카페에 "사망이 아니고 다행히 골절만 입었다"며 사고 경위를 시민들에게 설명하며 소문을 잠재우기에 나섰다.

경찰 관계자는 "사고가 난 이후 문의 전화도 많았고 사고 영상이 인터넷 카페에 돌면서 상황을 정확하게 설명하기 위해 글을 올렸다"며 "B씨는 23일 접합 수술을 받았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라고 말했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