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박사방 회원 규모는 1만5000명…경찰 "일부 신원 확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3-30 12:04:05
유·무료 회원 1만5000명 닉네임 확보
특정된 유료회원…강제수사 진행 예정
조주빈 공범, 구속영장 신청도 검토 중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텔레그램에서 불법 성착취 영상을 제작, 판매한 '박사방' 사건의 주범 조주빈(25)이 지난 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에 송치되기 위해 호송차량으로 향하고 있다. 2020.03.25.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조인우 기자 = 미성년자 등을 협박해 찍은 성착취 동영상이 유포된 텔레그램 '박사방' 회원들에 대한 경찰 수사망이 좁혀지고 있다.

30일 경찰에 따르면 이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현재까지 수집된 자료를 바탕으로 박사방 유·무료 회원 1만5000여명의 닉네임을 확보했다.

경찰 관계자는 "없어졌다가 수차례 (방이) 재개설 된 것을 포함해 현재까지 이 정도로 추산됐다"며 "다만 닉네임을 바꿔 가면서 오갔던 사람들도 있을 것으로 봐서 딱 1만5000여명이라고 단정할 순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유료회원들에 대한 추가 수사도 진전이 있었다"며 "유료회원 일부가 특정돼 강제수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경찰은 또 앞서 구속 송치된 '박사' 조주빈(25)의 공범들에 대해서도 구속영장 신청을 검토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범행을 조주빈에게 미루는 등 상황이 있어 신병처리가 강력히 안 됐던 피의자들이 있다"며 "추가 수사를 통해 기존 공범 중 일부에 대한 신병처리를 이번 주 중으로 결정할 것"이라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oi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