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방위비 타결 언급에 '김칫국 마신다' 비꼰 주한미군 사령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4-03 08:02:12  |  수정 2020-04-03 08:31:20
'김칫국 마시다' 인용하고 한영 사전 리트윗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주한미군 사령관 트윗. 2020.04.03. (사진=트위터 제공)
[서울=뉴시스] 박대로 기자 = 주한미군 사령관이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 타결 가능성을 언급한 청와대와 우리 정부를 향해 '김칫국 마시다'라는 비꼬는 듯한 표현을 했다.

로버트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2일 자신의 트위터에서 "나는 오늘 부화하기 전 닭을 세지 말라는 것이 때가 될 때까지 김칫국을 마시지 말라는 것과 같다는 것을 배웠다"며 "영어와 한국어에 비슷한 표현이 있으면 내 통역관이 더 쉽게 일할 텐데 그렇지 않은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또 '김칫국 마시다'를 영어로 설명하는 한영 사전 내용을 리트윗했다.

이 같은 발언에 에이브럼스 사령관의 트위터에는 '문재인이 김칫국을 마시고 있습니다' '한국을 조롱하는 건가' '세상에는 좋은 말들이 많고 당신은 그걸 알고 있을 겁니다. 한국인들을 화나게 하지 마시오' 등 댓글이 달렸다.

실제로 에이브럼스 사령관의 이 발언은 우리 청와대와 외교부가 방위비 협상이 막바지라 곧 타결될 것이라 발표한 후에 나왔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의 재가가 떨어지지 않았고, 강경화 장관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간 직접 대화에도 결론은 나지 않은 상태다.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우리 정부가 미국 측 입장과는 달리 방위비 협상 타결이 임박했음을 알린 데 대해 에이브럼스 사령관이 우회적으로 비꼰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공감언론 뉴시스 daer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