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개·고양이 이어 브롱크스동물원 호랑이도 첫 코로나19 확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4-06 07:07:13  |  수정 2020-04-06 16:12:03
4살 "나디아"확진, 호랑이 사자들 6마리 병 나
미 농무부 "국내 동물→사람 감염사례는 없어"
동물원 직원으로부터 감염된 듯
associate_pic
[ 뉴욕= AP/뉴시스] 미국 동물보호협회가 제공한 뉴욕 브롱크스 동물원의 말레이시아 산 호랑이 나디아의 모습.  이 호랑이는 최근 병이난 6마리의 호랑이 사자들 가운데 처음으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야생동물간 전염 여부가 연구대상이 되어 있다.  사람에게는 전염시키지 않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서울=뉴시스] 차미례 기자 = 미국 뉴욕시 브롱크스 동물원의 호랑이 한 마리가 코로나19에 감염돼  검사결과 양성반응이 나왔으며,  이는 미국내에서 동물에게 감염된 첫 확진 사례이자 전 세계 최초의 호랑이 감염이라고 연방관리들과 동물원 측이 5일(현지시간) 발표했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이 동물원에서는 4살짜리 말레이시아 호랑이 한 마리와  다른 호랑이, 사자 6마리가 한꺼번에 병이 났다.  이들은 코로나19에 감염된 동물원 사육사로부터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미국 농무부는 밝혔다.

이 동물원에서 첫 감염 증상이 보이기 시작한 것은 지난 달 27일로 현재 감염된 동물들은 모두 회복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동물원측은 말하고 있다.

뉴욕 시내 인기 관광명소이기도 한 이 동물원은 이미 3월 16일부터 코로나19의 확산에 대비해 문을 닫은 상태이다.

동물원의 수석 수의사 폴 칼레 박사는  "우리는 이 호랑이에 대한 검사를 엄청나게 주의를 기울여서 수행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가운데 코로나19에 대한 새로운 정보를 전세계에 전하는 것이 목적이다"라고 말했다.

 미 농무부는 아직 미국내에서는 애완동물이나 가축의 감염 사례가 없기 때문에 이번 사례를 주목하고 있다.   농무부소속 수의사 제인 루니 박사는 "지금 상황에서는 동물이 바이러스를 전염시키는가 여부는 축산업계나 애완동물 주인들에게 치명적으로 중요한 문제"라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전 세계의 코로나19 지역의 감염은 사람에서 사람으로만 이뤄진다고 말하고 있다.  미국 외에서는 간혹 코로나19에 감염된 사람에게서 바이러스가 감염된 동물이 보고된 적이 있다.  지난 2월과 3월 홍콩에서는 개와 고양이들이 코로나19 양성반응을 보였다.

 하지만 이들에게서는 매우 낮은 수위의 코로나19 바이러스만이 검출돼,  홍콩 당국은 애완견이나 고양이가 주인들로부터 감염이 될수는 있지만 바이러스를 인간에게 전염시키지는 못한다는 결론을 내린 바 있다.

 파리에 본부를 둔 세계동물보건기구(WOAH)는 많은 연구자들이 그 동안 여러 종류의 동물들의 감염 가능성에 대해 연구를 진행해왔지만 주로 동물 사이의  전염병 감염과정을 파악하기 위한 연구였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cmr@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