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축구선수 4명, 아령으로 손목인대 손상해 현역 입대 피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03 10:56:03
보충역 처분 받을 수 있다며 수법 단톡방 공유
현역으로 입대 시 선수 경력 단절 우려해 범행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병무청 로고.
[서울=뉴시스] 박대로 기자 = 병무청(청장 모종화)은 고의로 손목인대를 손상시켜 병역법을 위반한 K3 리그 출신 축구선수 4명을 적발했다고 3일 밝혔다.

병무청 특별사법경찰 수사 결과에 따르면 이들 4명은 아령을 쥔 손목을 늘어뜨린 후 무리하게 돌리는 수법으로 인대를 손상시켜 보충역으로 병역을 감면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병무청 병역판정검사규칙상 손목인대 손상으로 수술을 받을 경우 보충역 처분을 받는다는 사실을 알고 단체 대화방으로 수법을 공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이 해당 수법을 다른 동료선수들에게 전파한 정황도 드러났다.

이들은 현역으로 입영할 경우 축구선수 경력이 단절될 것을 우려해 이 같은 짓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associate_pic
[인천=뉴시스] 이종철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로 중단했던 병역판정검사가 재개된 20일 오후 인천시 미추홀구 인천병무지청에서 검사 대상자들이 사회적 거리두기를 하면서 체혈을 하고 있다. 2020.04.20. jc4321@newsis.com
병무청은 대한체육회와 관련단체에 운동선수들의 경각심을 촉구하는 문서를 발송하는 한편 손목인대수술에 대한 병역판정검사 기준을 강화할 계획이다.

병무청 특별사법경찰 관계자는 "이번에 적발된 사람들이 최종 유죄가 확정되면 형사처벌과 함께 다시 병역판정검사를 받고 그 결과에 따라 병역의무를 이행해야 한다"며 "앞으로 선제적 예방활동과 단속으로 고의 신체손상이나 속임수에 의한 병역면탈 범죄를 끝까지 추적, 색출함으로써 공정하고 정의로운 병역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daer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