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수도권일반

'비가 반가운 동물들'…서울대공원, 별별리스트 공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06 06:00:00
집에서 즐길수 있는 홈컨텐츠로 지속 공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서울대공원에 있는 곰이 얼음에 얼린 과일을 먹기 위해 얼음을 녹이고 있다. (사진=서울시 제공) 2020.07.06.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윤슬기 기자 = 어떤 동물이 '물'을 가장 좋아할까.

서울대공원(원장 박종수)가 여름 장마철을 맞아 물을 좋아하는 동물을 별별리스트로 6일 공개했다.

천연기념물 330호이자 멸종위기 야생생물인 수달은 물고기를 좋아하는 동물이다.신선한 물고기를 눈으로 보고 잡을 수 있을 정도로 맑고 깨끗한 물을 좋아하며 물가에서 굴을 파고 산다. 깨끗한 물에서만 살기 때문에 수질상태를 알아보는 척도로 쓰이기도 한다.서울대공원 맹수사에 있는 수달 방사장에서는 졸졸 흐르는 물에 누워 자는 수달의 모습과 수중에서 미꾸라지 사냥을 즐기는 모습을 만나볼 수 있다.

호랑이도 물을 좋아한다. 서울대공원 맹수사(호랑이숲)에는 수영을 즐길 수 있는 인공연못이 있어서 호랑이가 큰 공을 가지고 놀거나 물속에 들어가 서로 장난치는 모습들을 볼 수 있다.

코끼리는 날이 더울 때는 물과 모래로 더위를 식힌다. 목욕을 좋아하는 코끼리는 비가 오는 날도 활발히 움직인다. 서울대공원의 코끼리 방사장에는 커다란 인공연못이 있어서 수영하는 코끼리를 자주 볼 수 있다.

곰사에 있는 곰탕, 곰이 들어가는 목욕탕이란 뜻으로 '곰탕'이라는 이름이 붙여질 만큼 곰은 물을 좋아한다. 특히 불곰은 물고기사냥을 아주 잘해서 연어가 물위에 뛰어오를 때를 기다려 사냥을 하기도 한다.

백령도에 주로 서식하는 천연기념물 331호인 점박이물범은 원래 물속에서 사는 동물로 물과는 뗄레야 뗄 수 없다. 하지만 그 중에서도 비를 좋아하는 모습이 가장 크게 관찰되는 동물이다. 비를 좋아하는 특성에 맞춰 서울대공원 해양관 물범방사장에는 비의 효과가 있는 분수를 설치했다.

서울대공원에서는 이처럼 집에서 동물원 이야기를 즐길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별별리스트'를 공개할 예정이다. 서울대공원 홈페이지, 블로그, 유튜브를 통해서 만나볼 수 있다.

박종수 서울대공원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장기화와 여름 무더위로 직접 관람이 어려운 시민들의 지친 마음에 다양한 컨텐츠로 즐거움을 선사하겠다"며 "서울대공원의 재미있고 유익한 이야기들을 기대해달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seul@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