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지방일반

경주 16개 단체 “시청은 '최숙현 사망' 공식 사과하고 대책 세워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07 15:41:05  |  수정 2020-07-07 16:33:16
associate_pic
[경주=뉴시스] 이은희 기자= 7일 경주여성노동자회와 민주노총 경주지부 등 16개 단체가 경주시청에서 트라이애슬론 유망주였던 고(故) 최숙현 선수 사망에 대한 진상조사를 촉구하고 있다. 2020.7.6.leh@newsis.com
[경주=뉴시스] 이은희 기자 = 경주여성노동자회와 민주노총 경주지부 등 16개 시민단체가 7일 경북 경주시청에서 트라이애슬론(철인3종경기) 유망주였던 고(故) 최숙현 선수 사망에 대한 철저한 조사와 재발 방지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이들은 “고 최숙현 선수 아버지가 지난 2월 경주시청을 찾아가 담당 공무원 4명과 면담하고 감독 등의 폭행과 관련해 징계를 요청했으나, 경주시는 해결 의지를 보이지 않은 채 ‘고소하고 싶으면 해라’는 입장을 보였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최숙현 선수 사망에 대한 공식 애도와 함께 사건을 사전에 방지하지 못한 책임에 대해 경주시는 공개 사과하라”고 했다.

이어 “최 선수를 죽음에 이르게 한 것은 잔혹한 폭행과 폭언, 협박만이 아니라 체육계의 위계 등 사회적 부조리의 현실”이라면서 “체육회 소속 모든 선수의 전수조사를 통해 인권침해 실태를 파악하라”고 강조했다.

시민단체는 “최 선수가 용기를 내 고발했으나 경주시와 경찰, 대한체육회, 철인3종 협회 등 관련 기관의 태도는 우리를 경악케 했고, 가해자로 지목된 3인방은 국회에 나타나 버젓이 사실관계를 부인했다”면서 “이번 사건과 관련 공익 제보자들에 대한 신분 보장을 약속하고 이에 대한 적극적 조치를 시행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le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