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당정청, 내일 오전 정부 합동 '부동산 종합대책' 발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09 18:05:03
오늘 국회서 비공개 고위 당정청 회의 통해 대책 확정
"10일 오전 7시30분 당정협의 뒤 종합대책 발표"
"세율 등 큰 틀 마무리…다주택자 종부세율 등 강화"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더불어민주당 정책실에서 부동산 대책 관련 당정청 협의 후 의원회관을 나가고 있다. 2020.07.09. photocdj@newsis.com
[서울=뉴시스] 김형섭 김남희 기자 = 집갑 폭등에 따른 성난 민심 수습을 위해 당정청이 머리를 맞댄 부동산 종합대책이 오는 10일 오전 발표된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9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부동산 대책 마련을 위한 비공개 고위 당정청 회의를 진행한 결과 이같이 결정했다고 민주당 조정식 정책위의장이 밝혔다.

조 정책위의장은 당정청 회의 뒤 기자들과 만나 "내일(10일) 오전 7시30분 의원회관에서 부동산 대책에 대한 당정협의를 개최할 예정"이라며 "내일 당정에서 최종안을 확정짓고 오전 중으로 종합대책을 발표하겠다"고 전했다.

정부는 10일 오전 당정협의를 통해 당과 최종 조율을 거친 뒤 경제장관회의를 거쳐 정부 합동으로 대책을 밝힐 예정이다.

당정청은 이날 회의를 통해 부동산 대책의 주요 내용을 확정지은 것으로 전해졌다. 회의에는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과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참석했으며 당에서는 김태년 원내대표와 조 정책위의장 등이 자리했다.

조 정책위의장은 "논의를 통해서 어느 정도 큰 틀에 대한 것은 마무리를 지었다"며 "당정청간에 오늘 부동산 대책 관련한 것은 모두 조율을 했다. 세율 등의 부분까지 의견을 다 정리했다"고 설명했다.

가장 관심을 모은 종합부동산세(종부세)는 다주택자에 한해서 세율을 강화하는 쪽으로 정리가 됐다.

조 정책위의장은 "종부세는 다주택자 대상으로 보다 강화한다는 정도만 말씀드릴 수 있다"며 "현재보다는 (세율이) 강화됐다고 보시면 된다"고 했다.

민주당은 부동산 대책 가운데 세제 관련 대책은 입법 속도전을 통해 7월 임시국회 내 처리한다는 방침이다.

조 정책위의장은 "내일 발표되는 안에서 필요한 세법 개정안은 바로 의원입법으로 발의 준비에 들어가서 7월 국회에서 반드시 처리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phites@newsis.com, nam@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