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코로나19 재확산에 '외식·농촌여행 쿠폰 할인' 중단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8-17 09:14:27
농식품부, 방역 상황 나아지면 재개
associate_pic
[전주=뉴시스] 김얼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전북 44번째 확진자가 전북대학교병원 응급의료센터에 다녀간 16일 응급의료센터 입구가 통제선과 함께 폐쇄돼 있다. 2020.08.16.pmkeul@newsis.com


[세종=뉴시스] 이승재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으로 정부가 공들여 마련한 외식·농촌여행 할인 지원을 이틀 만에 중단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서울특별시와 경기도 지역의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에 따라 '외식 활성화 캠페인'과 '농촌여행 할인 지원'을 16일 자정을 기해 잠정 중단했다.

이는 전국으로의 감염 확산 방지와 캠페인 참여 지역 간 형평성 문제 등을 고려해 취해진 조치로 방역 상황이 나아지면 재개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정부는 코로나19로 침체된 소비심리를 살리기 위해 숙박, 외식, 공연 등 다양한 '할인 쿠폰'을 내놨다.

'외식 활성화 캠페인'의 경우 2만원 이상 여섯 차례 외식하면 1만원을 할인해주는 외식 쿠폰을 준다. 지난 14일 오후 4시부터 실적 적립을 시작했지만 불과 하루 반 만에 잠정 중단됐다.

농식품부는 이전까지의 외식 이용 실적에 대해서는 캠페인 재개 시에 누락 없이 모두 인정해주기로 했다.

다만 17일까지가 연휴 기간이고 카드사별로 시스템상 조치에 시간이 걸릴 수 있어 외식 실적 통보·조회 등의 업무에는 일부 오류가 발생할 수 있다.

현재까지 발급된  '농촌여행 할인권'에 한해서는 이달 말까지 철저한 방역 관리 아래 사용하도록 할 예정이다.

이 행사는 온·오프라인으로 진행된다. 코로나19로 판로가 줄어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업인을 돕고 집중호우로 인한 소비자 장바구니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당초 계획대로 진행하기로 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불가피하게 외식·농촌여행 할인지원을 중단하게 됐다"며 "방역 상황이 나아지면 신속히 사업을 재개하여 경제가 활성화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uss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