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해외야구

'네 번째 만남' 류현진, 양키스 악몽 이번에는 지울까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9-24 06:00:00  |  수정 2020-09-24 07:58:39
25일 양키스전서 정규시즌 마지막 등판
양키스전 통산 3차례 등판, 2패 평균자책점 8.80
associate_pic
[필라델피아=AP/뉴시스]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이 19일(현지시간) 미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의 시티즌스뱅크 파크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MLB) 필라델피아 필리스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해 1회 투구하고 있다. 류현진은 6회까지 6피안타 8K 2실점을 기록했으며 7회 교체됐다. 2020.09.20.
[서울=뉴시스] 김주희 기자 =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이 17일 만에 '천적' 뉴욕 양키스를 다시 만난다.

류현진은 25일 오전 7시37분(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버펄로 살렌필드에서 열리는 양키스와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한다.

정규시즌 마지막 출격에서 만만치 않은 상대와 재회하게 됐다. 

양키스는 류현진이 유독 어려워하는 팀이다. 류현진은 메이저리그 진출 뒤 양키스전에 세 차례 등판했지만, 한 번도 웃지 못했다.

LA 다저스 소속이던 2013년 6월20일 6이닝 5피안타 3실점하고 패전투수가 된 것이 시작이다. 두 번째 맞대결은 류현진이 날카로운 제구력을 앞세워 최고의 시즌을 보내던 지난해 성사됐다. 그러나 류현진은 8월24일 양키스전에서 4⅓이닝 9피안타 7실점으로 부진했다.

유니폼을 갈아입은 뒤에도 양키스전 악몽은 계속됐다.

류현진은 지난 8일 양키스전에서 5이닝 6피안타 5실점으로 무너졌다. 올 시즌 한 경기 최다인 3개의 홈런을 헌납하면서 '천적'의 높은 벽을 실감했다.

류현진의 양키스전 성적은 승리없이 2패 평균자책점 8.80이다. 류현진이 메이저리그 입성 후 세 경기 이상 던지고, 8점대 평균자책점을 기록 중인 상대는 양키스뿐이다.
associate_pic
[세인트피터즈버그=AP/뉴시스]토론토 블루제이스의 류현진이 22일(현지시간) 미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의 트로피카나 필드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MLB) 탬파베이 레이스와의 원정 경기에 선발 등판해 1회 투구하고 있다. 2020.08.23.
토론토는 23일까지 28승27패를 거두며 아메리칸리그 전체 8순위에 올라 포스트시즌 진출이 유력하다. 30일에는 와일드카드 시리즈 1차전을 치를 것으로 예상되는데, 이 경기의 선발은 류현진이 점쳐지고 있다.

 천적에 대한 설욕을 노리며, 가을야구를 앞두고 마지막 컨디션 점검을 할 수 있는 기회인 셈이다.

MLB닷컴은 류현진의 25일 등판을 예고하며 "시즌 평균자책점 3.00을 기록 중인 류현진은 토론토가 4년, 8000만 달러에 계약할 때 원했던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양키스전 선발 등판은 포스트시즌을 출발하기 전에 필요한 최종 조정을 해볼 수 있는 경기"라고 내다봤다.

한편, 류현진의 선발 맞대결 상대는 좌완 조던 몽고메리다. 올 시즌 성적은 9경기 2승2패 평균자책점 5.12. 토론토를 상대로는 통산 5경기에서 2승무패 평균자책점 2.78을 기록했다.

지난 8일에도 류현진과 선발 맞대결을 펼치며 3⅓이닝 2실점의 성적을 남겼다.


◎공감언론 뉴시스 juhe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