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구미호뎐' 이동욱·김범, 대립하던 형제 힘 합쳤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0-30 09:46:37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29일 방송된 tvN 수목극 '구미호뎐' (사진 = tvN) 2020.10.30.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현주 기자 = '구미호뎐' 이동욱과 김범이 날 선 대립이 아닌 힘을 합쳐 아귀 떼와 대치하는 엔딩으로 반전을 선사했다.

30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tvN 수목극 '구미호뎐'은 유료방송 가입 가구 기준 수도권 평균 5.7%, 최고 6.4%를 기록했다.

극중 이연(이동욱)은 아음의 전생을 보고 오열하는 남지아(조보아)에게 나쁜 놈을 자청하며 결별을 선언했던 상황. 이어 자신과 남지아를 위기로 몰고 간 이랑(김범)을 만나 이무기의 행방을 물었다.

이랑이 대답을 거부하자 "그럴 줄 알았어. 그게 니 선택이로구나"라며 담담한 태도를 보인 이연은 과거 자주 두던 바둑을 제안했고 "나는 이제, 너한테 져줄 생각이 없어"라며 선전포고를 날렸다.

이랑은 "지금 나가면 너랑 나랑 진짜 끝이야!"라며 분노를 터트렸지만, 오히려 이연은 "미안하다. 그때 인간 어미에게 버림받은 널 구했던 거. 그럼 적어도, 우리가 형제로 만날 일은 없었을 텐데"라며 냉정하게 돌아서 이랑을 요동치게 만들었다.

독기가 차오른 이랑은 방송국 사장(엄효섭)을 찾아가 성인이 된 이무기(이태리)와 대면했다. 형에게 상처를 받았냐며 정곡을 찌른 이무기에게 이랑은 "니 놈 목적이 뭐든 간에, 난 이제 내 페이스대로 가. 더는 못 기다려주겠다"라며 도발했다.

하지만 이무기는 "죽이고 싶구나, 그 여자? 그건 좀 곤란한데? 그녀는 애초에 내게 바쳐질 제물, 내 신부가 될 거니까요"라며 서늘하게 경고해 오히려 이랑을 경악케 했다.

이랑이 떠난 후 이무기는 이랑이 이연의 또 다른 아킬레스건인지 확인하겠다며 광기 서린 태도를 보여 불길한 예감을 드리웠다.

우울해하던 이랑은 집에서 술을 마시던 도중 녹즙아줌마(심소영)의 방문을 받았던 상태. 녹즙아줌마는 이랑에게 제일 무서운 게 뭐냐는 의미심장한 질문을 던지고 묘하게 웃어 보여 의문을 안겼다.

이후 다시 술을 마시던 이랑이 옷장에서 "문지기 문지기 문 열어라"라는 강강술래 대문 놀이 소리에 홀린 듯 문을 열자, 갑자기 어린 시절 엄마와 살던 초가집으로 이동됐다.

녹즙 아줌마는 꿈이 아니라는 것을 전하며 여기서 죽으면 진짜 죽는 거고, 남지아 역시 21년 전 여우고개로 가 있다며, 둘 중 하나가 이연의 선택을 받을 거라고 서늘하게 전했다.

이연은 이무기의 편인 녹즙아줌마가 "한쪽은 동생, 한쪽은 여자 친구한테 가는 길이야. 어느 쪽을 고를래?"라는 질문에 "아줌마. 이 빚은 조만간, 제대로 갚아줄게"라며 한쪽 문으로 향했다.

아귀 떼로 인해 죽을 위험에 처한 이랑이 "역시, 그놈은 여자밖에 모른다니까"라며 절망하던 순간, 이연이 아귀 떼들을 휩쓸면서 등장해 이랑을 놀라게 했다.

등을 맞대고 선 채 힘을 합쳐 아귀 떼들과 대치하는 구미호 형제의 '눈빛 엔딩'이 위용차게 담기면서, 과연 이연과 이랑은 다시 화해할 수 있을지 귀추를 주목시켰다.


◎공감언론 뉴시스 lovelypsych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