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폼페이오 "트럼프, 北비핵화 약속 끌어내...핵실험도 없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0-31 05:44:55
"트럼프 '미국 우선주의', 미국 자부심 회복"
associate_pic
[뉴욕=AP/뉴시스]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2020.08.22.
[런던=뉴시스] 이지예 기자 =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추진한 '미국 우선주의'의 성과를 강조하면서 북한의 비핵화 문제를 거론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30일(현지시간) 폭스뉴스 기고글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인들을 최우선으로 놓겠다고 약속했고 이런 맹세를 그가 내리는 모든 외교 정책 결정의 기반으로 삼았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우리는 북한의 핵프로그램 문제는 전례 없는 외교 전술이 필요하다는 점을 이해했다"며 "우리는 과거 행정부의 실수를 바로잡기 위해 열심히 노력했다. 미국은 새로운 전쟁에 휘말리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북한에 대해 똑같은 실패한 정책을 추구하는 대신 김정은 국무위원장으로부터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해 노력하겠다는 최초의 정상급 약속을 이끌어냈다"고 했다.

또 "김 정권은 2018년 싱가포르 정상회담 이후 핵실험을 하지 않고 있다"고 강조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중국에 대해서는 "우리는 중국 공산당이 우리의 내부 경제적 힘을 약화시키고 전 세계에서 미국의 힘과 영향력을 대체하려 한다는 점을 분명히 봤다"고 지적했다.

그는 "트럼프 행정부는 중국 공산당에 지적 재산권 절도와 약탈적 무역 관행에 대한 책임을 지우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우리는 호주, 인도, 일본 등 동맹국과 파트너를 모아 중국 공산당 및 화웨이 같은 당의 감시 기구가 모든 자유로운 나라에 가하는 위협에 맞서고 있다"고 밝혔다.

이란에 대한 제재 강화, 테러 공격 위협 완화,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회원국들의 책임 분담 강화, 이스라엘과 역내 국가들의 관계 개선 등도 트럼프 행정부의 외교 성과로 거론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미국 우선주의 외교 정책은 미국의 이익을 증진하고 미국의 자유를 반영하며 세계 무대에서 미국의 자부심을 회복했다"고 주장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z@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