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文대통령, 日 스가에 유화 제스처…"특히 반갑습니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1-14 19:28:46  |  수정 2020-11-14 19:46:26
아세안+3 정상회의 모두 발언서 각별한 인사
文대통령 "특히, 일본의 스가 총리님 반갑다"
스가, 다자외교 데뷔 배려…한일 돌파구 마련
文, 아베 때도 '적극 스킨십'…즉석 대화 제안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아세안+3 화상 정상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11.14.since1999@newsis.com
[서울=뉴시스]김태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다자외교 무대에서 처음 마주한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에게 각별하게 반가움을 표현한 것은 한일 관계 개선에 대한 적극적 의지를 드러낸 것으로 볼 수 있다. 관계 개선의 물꼬를 트기 위한 유화적 제스처를 취한 것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3시부터 약 90분 간 진행된 제23차 아세안+3 정상회의 모두 발언 첫 마디에서 참석 정상들에게 인사를 건네면서 "특히, 일본의 스가 총리님 반갑습니다"라고 말했다.

정상회의를 주재하는 의장국 정상의 이름을 적접 언급하며 존경의 뜻을 전달하는 통상적인 외교 관례를 뛰어넘은 이례적 표현이다. 일반적인 의미 이외에 각별한 뜻을 담았다고 볼 수 있다.

단순히 일본 정상으로서 다자외교 무대에 공식 데뷔하는 스가 총리의 상황을 고려한 배려의 의미로도 볼 수 있지만, 그보다는 한일 관계 돌파구 마련을 위한 유화적 제스처로 풀이하는 것이 합리적이라는 평가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11월 태국 방콕에서 열린 아세안+3 정상회의에서도 전임자인 아베 총리에게 특유의 '스킨십'으로 경색된 한일 관계 개선을 위한 진정성을 보인 바 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지난 12일 화상회의 형식으로 열린 아세안·일본 정상회의에 참석해 손을 흔들며 인사하고 있다. 사진은 일본 총리 관저 공식 트위터 계정(@kantei) 갈무리. 2020.11.13.
당시 문 대통령은 정상회의장 옆 대기실에 아베 총리가 들어서자 "잠깐 얘기를 나눴으면 좋겠다"고 제안해 '즉석 환담'이 이뤄진 바 있다. 통역 외 양측 배석자를 모두 물린 채 두 정상끼리 '풀 어사이드(pull aside)' 형태의 대화를 나누게 된 것도 통상 외교 관행을 뛰어넘는 것이었다. 한일 관계 돌파구 마련에 고심하던 문 대통령의 진정성이 만들어 낸 장면으로 평가된다.

지난달 24일 문 대통령이 스가 총리 취임 기념 한일 정상통화에서 한일 관계 개선 의지를 밝힌 뒤 양국간 활발한 움직임이 전개되고 있다.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에 이어 한일의원연맹단(회장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의원)까지 스가 총리를 만나며 관계 개선 여건을 타진하고 있다.

강제징용 대법원 판결과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통보와 유예, 세계무역기구(WTO) 정식 제소 등으로 복잡하게 꼬여있는 한일 관계의 실타래를 풀기 위한 노력이 진행되고 있다.

이러한 노력들은 올해 말 국내 개최로 예정된 한중일 정상회의 성사를 위한 사전 정지작업으로 풀이된다. 아베 체제를 계승하고 있는 스가 총리가 강제징용 판결에 대한 문재인 정부의 해결책 제시 없이는 한국을 방문할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기 때문이다.

associate_pic
【방콕=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오전(현지시간) 태국 방콕 임팩트포럼에서 열린 '제22차 아세안+3 정상회의'에 앞서 아베 신조(왼쪽 두번째) 일본 총리와 사전환담을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2019.11.04.photo@newsis.com
22년 전 '김대중-오부치 선언'을 물밑에서 이끌어 냈던 박지원 원장이 스가 총리를 만난 것도 한일 정상 간의 정치적 결단을 토대로 해법 도출을 하려는 일환이다. 한중일 정상회의에서 한일 양자 정상회담을 별도로 갖고 '문재인-스가 선언'을 통해 미래지향적 한일 관계를 새롭게 구축하자는 게 문 대통령의 구상이다.

박 원장은 지난 11일 "한일 두 정상이 한일 관계 정상화를 위해서 노력하고, 의지가 강하다는 것을 느꼈고 말씀도 드렸다"며 "청와대에서 (주도해) 앞으로 적절한 진전이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kyustar@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