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해외축구

'뒤통수 가격 퇴장' 메시, 최대 12경기 출전정지 위기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19 07:45:35
associate_pic
[세비야=AP/뉴시스] 리오넬 메시가 바르셀로나 데뷔 후 첫 퇴장을 당했다. 2021.01.17.
[서울=뉴시스] 김희준 기자 = 상대 선수의 뒤통수를 가격해 퇴장당한 리오넬 메시(34·바르셀로나)가 최대 12경기 출전정지 징계를 받을 수 있다는 예측이 나왔다.

AP통신은 19일(한국시간) "스페인축구협회 경기위원회가 조만간 메시에 대한 징계를 결정할 예정"이라며 "경기위원회의 판단에 따라 최대 12경기 출전정지 징계를 받을 수 있다"고 보도했다.

메시는 지난 18일 스페인 세비야의 에스타디오 올림피코 데 라 카르투하에서 열린 아틀레틱 빌바오와의 2020~2021 수페르코파 결승전에서 2-3으로 뒤진 연장 후반 추가시간 경합 과정에서 아시에르 비야리브레의 뒷머리를 가격했다.

주심은 경기를 중단한 뒤 비디오판독(VAR)을 통해 메시에게 레드카드를 꺼내들었고, 퇴장을 명령했다.

2004~2005시즌 바르셀로나에서 데뷔한 메시가 프로 무대에서 퇴장을 당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무려 753경기 만이다.

주심은 경기 보고서에 "메시가 공과 떨어져 있는 상태에서 과도한 힘으로 상대 선수를 때렸다"고 적었다.

AP통신은 "출전정지 징계 수위는 경기위원회가 해당 사안을 얼마나 심각하게 생각하느냐에 따라 1~3경기, 4~12경기까지 나올 수 있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inxiju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