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파우치 "美 코로나 50만명 사망, 정치분열 때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2-23 14:27:19
"마스크 착용 논란, 과학→정치화"
트럼프 前대통령 과학 무시 "악영향"
"성탄절 전 정상 삶…제한조치는 내년까지도"
associate_pic
[워싱턴=AP/뉴시스]지난달 21일(현지시간) 앤서니 파우치 국립전염병알레르기연구소장이 백악관에서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1.02.23.
[서울=뉴시스] 신정원 기자 = 미국 감염병 최고 전문가로 꼽히는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장은 22일(현지시간)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가 50만 명을 넘어선 것과 관련해 '정치 분열'을 원인으로 지목했다.

파우치 소장은 이날 로이터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마스크 착용에 대한 정치적 분열이 미국의 코로나19 팬데믹 피해를 키웠다고 말했다고 더힐이 이날 전했다.

파우치 소장은 팬데믹 1년여 만에 미국에서 50만 명이 사망하는 암울한 이정표를 세운 것에 대해 "충격적"이라고 평가하면서 마스크 착용에 대한 분열이 국민 보건 조치를 정치적인 것으로 바꿔 놓았다고 지적했다.

그는 "가장 좋은 환경에서도 이것은 매우 심각한 문제가 됐었을 것"이라며 "하지만 부유하고 수준 높은 국가가 어떻게 가장 높은 사망률을 기록하고 전 세계에서 가장 큰 피해를 입은 나라가 됐는지 설명하지 못한다"고 말했다.

또한 지난해 봄 미 전역 대부분이 봉쇄됐을 때 일부 주지사와 시장들이 '안전하게 재개하는 방법'을 무시한 것은 "이해할 수 없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미국의 정신이 그렇게 분열됐을 때 그것은 정말로 나를 슬프게 했다"고 토로했다.

파우치 소장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모든 책임을 돌리진 않았지만 "최고 지도자가 과학에 기반한 모든 일을 다 하려고 하지 않을 때 그것은 분명히 악영향을 끼쳤다"고 평가했다.

이어 "이것은 최근 100년 동안 국가 보건과 관련해 미국에서 일어난 최악의 일"이라고 안타까워했다.

파우치 소장은 브라질, 남아프리카공화국(남아공)에서 발견된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로 팬데믹이 언제 끝날지 예측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일부 연구에선 변이 바이러스가 기존에 개발한 백신의 효능을 무력화하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그는 또한 미국 국민들은 올해 크리스마스 이전에 팬데믹 이전의 삶을 되찾을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지만, 제한 조치는 내년까지 지속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전 세계에서 가장 큰 피해를 입은 미국은 이날 누적 사망자가 50만 명을 넘어섰다. 미국은 전 세계 인구의 약 4%를 차지하지만 코로나19 사망자는 전 세계의 20%에 육박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jwshi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