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日언론, 문대통령 3·1절 기념사…"관계개선에 의욕, 구체적 대책은 없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3-01 14:16:00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추상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탑골공원에서 열린 제102주년 31절 기념식에 참석해 기념사를 하고 있다. 2021.03.01. scchoo@newsis.com

[서울=뉴시스]김혜경 기자 = 일본 언론은 1일 이뤄진 문재인 대통령의 3·1절 기념사와 관련해 한일관계 개선을 강조했지만 양국간 현안인 위안부 및 징용문제 해결을 위한 구체적 대책은 없었다고 평가했다.

요미우리신문은 문 대통령이 3·1절 기념사에서 한일관계에 대해 "과거의 문제는 과거의 문제대로 해결해 나가면서도 미래지향적 발전에 더욱 힘을 쏟아야 한다"고 밝히는 등 관계 개선 의욕을 보였다고 전했다.

다만 한일간 현안인 징용 문제 및 위안부 문제에 대해서는 구체적 언급은 없었다고 지적했다.

또 문제 해결을 위해 "한국 정부는 피해자 중심주의 입장에서 해결 방안을 모색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며, 일본 기업에 배상을 강력 요구하는 일부 원고를 배려한 것 같다고 해석했다.

TBS방송은 이와 관련해 피해자 중심주의 입장에서 해결을 도모하려는 태도가 바뀌지 않았다며, 위안부 및 징용 문제와 관련해 해결책을 찾아낼 수 있을지는 여전히 불투명하다고 전망했다.

도쿄신문도 문 대통령의 이번 기념사에 대해 피해자 중심주의 입장에서 해결 방안을 모색하겠다는 기존 입장을 말하는데 그쳤다고 평가하며, 구체적 해결책도 제시하지 않았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chkim@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