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해외야구

타티스 주니어, 17일 복귀 전망…김하성 입지는?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4-16 09:33:50
타티스 주니어, 라이브 배팅 소화
associate_pic
[피츠버그=AP/뉴시스]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김하성이 15일(현지시간) 미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의 PNC파크에서 열린 2021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와의 경기 2회 초 공격에 나서 몸쪽 높은 공을 피하고 있다. 이날 선수들은 '재키 로빈슨 데이'를 맞아 등 번호 42번을 달고 경기했고 김하성은 5타수 무안타로 침묵했다. 2021.04.16.
[서울=뉴시스] 김주희 기자 =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주전 유격수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가 돌아온다.

16일(한국시간) ESPN에 따르면 제이스 팅글러 샌디에이고 감독은 "타티스 주니어의 17일 LA 다저스와 홈 경기 출전을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타티스 주니어는 지난 6일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경기 중 스윙을 하다 어깨 통증을 호소해 교체됐다. 고질적인 부상 부위에 또 문제가 생긴 타티스 주니어는 검진 결과 어깨 탈구와 관절와순 부분 파열 진단을 받았다.

수술을 피한 그는 빠르게 몸 상태를 회복했다. 16일에는 라이브 배팅까지 소화하며 실전 경기를 치르기 위한 마지막 단계까지 거쳤다.

팅글러 감독은 "팀의 메디컬 파트와 이야기를 나눠 봐야 하지만 타티스는 부상을 당한 후 가장 컨디션이 좋다"고 말했다.

타티스 주니어의 부상 공백으로 선발 출전 기회를 잡았던 김하성의 입지는 다시 줄어들 전망이다.

김하성은 타티스 주니어 이탈 후 7일 샌프란시스코전부터 13일 피츠버그전까지 6경기 연속 선발 출전하는 등 9경기에서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그러나 타티스 주니어가 돌아오면 다시 백업으로 돌아갈 가능성이 높다.

꾸준히 선발로 나서며 타격감을 끌어 올리고 있던 김하성은 이제 다시 들쑥날쑥한 경기 출전 속에 빅리그에 적응해 나가야 한다.

한편, 김하성은 타티스 주니어의 복귀 전 마지막 경기가 될 수 있는 16일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전에서 6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 5타수 무안타로 침묵했다. 김하성의 시즌 타율은 0.194로 떨어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juhe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