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생리기간 아닌데 '질 출혈'…자궁내막암 환자 증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4-19 15:58:44
저출산·식생활 변화로 자궁내막암 환자↑
20%는 3기 이상…재발율 높고 예후 불량
부정출혈 있다면 반드시 진료 받아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월경 때 통증이 없던 사람이 생리통이나 배변통이 생기거나 진통제 복용에도 생리통이 호전되지 않을 경우 자궁내막증을 의심해 볼 수 있다. (사진=고대안산병원 제공). 2020.10.21.
[서울=뉴시스] 백영미 기자 = 저출산과 서구화된 식습관, 비만 등으로 자궁내막암 환자가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국가암등록 통계에 따르면 1999년 727명이던 자궁내막암 환자 수는 매년 꾸준히 늘어 2018년 3182명으로 집계됐다. 지속적인 감소세를 보이고 있는 자궁경부암과 달리 지난 19년간 4배 이상 증가한 것이다. 암 발병률은 산부인과에서 다루는 암 가운데 자궁경부암에 이어 2위다.
자궁내막암 환자 증가...저출산 서구화된 식습관 주원인
19일 고려대 구로병원에 따르면 자궁내막암 환자가 증가하고 있는 주된 원인은 저출산과 서구화된 식습관이다.

자궁내막암은 여성호르몬인 에스트로겐에 노출되는 기간이 길어지면 발병 위험이 커진다. 임신과 출산을 통해 에스트로겐과 반대되는 작용을 하는 프로게스테론 호르몬의 영향을 받게 되는 만큼 임신·출산 경험이 없는 여성은 상대적으로 자궁내막암 발병 위험이 커진다.

서구화된 식생활도 자궁내막암 증가 요인으로 지목된다. 비만하거나 당뇨병, 다낭성 난소 증후군이 있는 경우 자궁내막암의 위험이 증가한다. 자궁내막암의 평균 발병 연령은 60대 초반인데, 최근 젊은 비만여성에서 자궁내막암이 늘고 있다. 이 밖에도 유방암 환자가 흔히 처방받는 타목시펜이라는 호르몬제도 장기 복용하는 경우 자궁내막암의 위험을 높인다고 알려져 있다.
3기 이상 재발율 높아...로봇 수술로 합병증 최소화
전체 자궁내막암의 80% 정도는 1기에 진단된다. 발병 초기 질출혈이 발생하기 때문이다. 생리 주기도 아닌데 출혈이 있거나 생리가 불규칙한 경우, 혹은 폐경 후 어느 날 갑자기 피가 비쳐 초음파 검사와 자궁내막 조직검사를 통해 암을 진단받는 경우가 많다. 1기에 진단되는 경우 5년 생존율은 약 95%로 높은 편이다.

하지만 내막암을 구성하는 세포의 유형에 따라 생존율이 크게 차이 난다. 같은 1기라도 자궁내막양세포 유형은 예후가 좋지만, 장액성 혹은 투명세포 유형일 경우 1기라도 재발율이 약 30~40%에 달할 정도로 예후가 좋지 않다. 전체 자궁내막암의 20% 정도는 3기 혹은 4기에 진단되는데 이 경우 재발율도 높고, 예후도 나빠 조기 진단이 매우 중요하다.

자궁내막암의 표준 치료방법은 수술로, 림프절 절제술이 수반된다. 림프절 절제 시 신경, 미세혈관, 요관 등 주변 구조물의 손상을 최소화하는 것이 중요한데, 이때 로봇을 이용하게 되면 수술의 합병증을 최소화할 수 있다.

홍진화 고려대 구로병원 산부인과 교수는 “기존의 3~4개 구멍을 이용해 진행하는 로봇수술과 달리 구멍 1개만을 이용해 자궁내막암을 수술할 수 있다”며 “이 경우 배꼽부위에 구멍 하나만 뚫고 진행되기 때문에 출혈, 통증이 적고 빠른 회복이 가능할 뿐 아니라 흉터가 거의 남지 않아 환자들의 만족도가 높다”고 말했다.
조기 진단 중요...식이조절로 적정 체중 유지해야
자궁내막암은 자궁경부암과 같은 선별검사나 백신이 아직 없다. 하지만 초기 비정상적인 출혈을 보이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이를 간과하지 말고 산부인과를 찾는 것이 중요하다.

홍 교수는 "암으로 아직 진행되지 않았지만 자궁내막증식증이 있어도 질출혈이 나타날 수 있다"며 "이 경우 약물 치료만으로도 자궁내막암으로 진행되는 것을 막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증상이 없더라도 최소 1년에 한 번 산부인과 진찰과 초음파 검사를 통해 자궁 건강을 확인하는 것이 좋다"고 덧붙였다.

식이조절과 규칙적인 운동을 통해 적절한 체중을 유지하는 것도 중요하다. 고칼로리 음식 대신 과일과 야채를 충분히 섭취하는 것이 도움이 될 수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positive100@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